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울산시 ‘동북아 오일허브 산업정책 포럼’
상태바
울산시 ‘동북아 오일허브 산업정책 포럼’
  • 편집부
  • 승인 2015.06.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오일허브 물류거래 활성화 방안 등 모색

울산시는 6월 5일 오후 4시 롯데호텔울산에서 창조경제협의회 오일허브 분과위원, 오일허브 추진과제 발굴 TF 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 산업정책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 관련 중앙정부와 지역 전문가 및 유관기관 간의 정책방향 공유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울산시 동북아 오일허브 물류거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준겸 산업통상자원부 석유산업과 사무관은 ‘동북아 오일허브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을, 서경식 한국석유공사 오일허브사업 단장은 ‘동북아 오일허브 물류 활성화 전략’을, 서병기 울산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국제 에너지·트레이딩 전문 인력양성 계획’을 각각 발표한다.

신동길 울산시 창조경제본부장은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이 지역의 3대 주력산업인 석유화학 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궁극적으로 울산이 환태평양 에너지 허브도시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은 총 1조 937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울산신항 90만 6000㎡의 부지에 2840만 배럴의 상업용 저장시설을 오는 2020년까지 구축하여 국제 석유거래를 활성화함으로써 우리나라를 미국, 유럽, 싱가포르를 잇는 세계 4대 오일허브로 발전시키기 위한 야심찬 프로젝트다.

오일허브 1단계 울산북항 사업은 5월 말 현재 33.7%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고, 오일허브 2단계 울산남항사업은 한국석유공사가 기재부에 2015년 7월까지 예비타당성 조사의뢰할 예정에 있다.

한편 울산시는 올해 하반기 동북아오일허브 사업홍보를 위하여 울산과학기술대학교와 공동으로 국내외 주요 석유회사, 국제트레이딩회사, 관련 연구기관 등 대표를 연사로 초청하는 국제 컨퍼런스를 10월에 개최하고, 코트라와 연계한 해외 트레이더 유치활동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