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부원동 새벽시장 노점상인 할머니, 시금치 한 자루 행복밥집 후원
상태바
부원동 새벽시장 노점상인 할머니, 시금치 한 자루 행복밥집 후원
  • 편집부
  • 승인 2017.03.0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부원동 새벽시장 노점상인 모 할머니는 지난달 천원의 행복밥집에 싱싱한 시금치 한자루(5kg)를 가지고 와 내려놓고 말없이 가셨다.

할머니께서는 점심식사를 하러 행복밥집을 찾아 와서는 "늘 반갑게 맞이 해 주고 따뜻한 밥에 입에 딱 맞는 반찬을 만들어 주는 덕분에 우리 노점상인들이 배고픔을 들고 있으며 행복을 느끼고 있다. 우리도 무언가 남들을 위해 대접해야한다는 생각은 있지만 가진 게 없어 오늘 아침 시금치를 사서 갖다 놓았다. 작아서 미안하다"는 겸손의 말씀을 하시기도 했다.

조유식 이사장은 "할머니의 소중한 이 정성은 돈 많은 분들이 후원한 수 천 만원 그 이상의 가치가 있고 복이 될 것이니 작다고 미안해하시지 마세요"라며 감사를 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