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최신뉴스
봄 여행주간, 주요 지역관광지 방문객 13% 증가고속도로 통행량도 전년 대비 7.2% ↑…제주도 내국인 입도객 15% 늘어
유동진 기자 | 승인 2017.05.18 17:24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봄 여행주간 기간 동안 국내 주요 관광지의 방문객과 고속도로 통행량이 증가하는 등 국내여행 총량이 확대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지난달 29일부터 5월 14일까지 관광지 매표소를 통해 수기로 조사된 관람객 통계를 바탕으로 했다. 이는 요일을 기준으로 전년도와 같은 기간에 대비한 수치에 따른 것이다.

봄 여행주간인 16일 동안 한국관광100선, 여행주간 집중 홍보지, 주요 프로그램 진행지 등 주요 관광지점 46곳의 관람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방문객 수는 전년 대비 12.85% 증가했다.

또한 실내 관광지뿐만 아니라 실외 관광지의 총 방문객 수도 대부분 증가해 미세먼지 경보·주의보 발령에도 불구하고 많은 국민들이 연휴기간에 여행을 즐긴 것으로 보인다.

13개 국립박물관 관람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74% 증가했고, 주요 유원시설 7곳의 방문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기온이 높아지면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유원시설을 찾는 방문객들은 급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 위치한 박물관이나 유원시설 등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람객 수는 감소한 반면 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람객 수가 상대적으로 늘어난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이로써 긴 연휴를 이용해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들과 국내의 주요 지역관광지를 방문한 수도권 거주 국민들도 많았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봄 여행주간 기간 동안 전국 고속도로의 통행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여행주간 기간 동안 고속도로의 통행량은 전년 대비 7.2% 증가했으며, 주요 관광지 주변 톨게이트의 통행량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여행주간 국내여행 총량이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여행주간 동안 전국 21개 국립공원을 찾은 탐방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9%(44만 명)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행주간과 연계해 야영장을 무료로 개방하거나 ‘숲속 작은 음악회’ 등의 문화행사를 개최한 국립공원의 탐방객 수는 크게 증가했다.

최근 한중 관계 변화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제주도를 찾은 입도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5.7%(약 4만 명)가량 감소했다. 그 중 외국인 입도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약 13만 명) 가까이 줄어든 반면, 내국인 입도객은 15%(약 8만 5000명)가량 증가했다.

내국인 관광객이 중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제주도 관광산업 파급효과를 상당 부분 상쇄한 것으로 보인다.

봄 여행주간의 국내여행 참여 현황과 소비 지출액 등에 대한 상세 결과는 온라인 설문조사와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5월 말 발표될 예정이다.

유동진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취재본부  |  부산 취재본부  |  울산 취재본부  |  대구 취재본부  |  경북 취재본부
본사: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 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  등록번호: 경남 아00041(2007.7.3)
계열사: 영남매일 · 영남아파트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동진  |  발행인 : 최금연  |  편집인 : 장휘정 [보도자료 송부.문의메일] webmaster@ynnews.kr
Copyright © 2017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