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지역 금관가야 김해
정장수 한국당 당대표 공보특보 수필집 발간"이제 더이상 떠밀려갈 데도 없는 절벽에서 마지막 꿈 하나 세우고 싶다"
조민규 기자 | 승인 2017.12.05 17:44

"펼쳐놓고 보니 참 보잘 것 없는 인생이다. 떠밀리 듯 살았다. 먹고살기 위해 살았다. 이제 더 이상 떠밀려갈 데도 없는 절벽에서 마지막 꿈 하나 세운다."
 
김해시장 출마 준비 중인 정장수(51) 자유한국당 당대표 공보특보가 그동안 성장기 등을 정리하여  '바람이 분다, 사람이 좋다! 정장수'라는 제목의 수필집을 발간했다.

수필집은 135페이지 분량으로 1, 2, 3부로 나눠 그동안 써 온 글과 성장기 정치입문 과정 등을 정리했다.

1부에서는 저자가 평소 틈틈이 쓰 왔던 산문을 통해 저자의 생각과 고민의 단면을 만날 수 있다.

2부 성장기에서는 출생부터 시작해 의사가 되고 싶었던 어린 시절과 화염병을 만들던 운동권학생을 지나 LG에 입사해 세탁기 연구에 매진했던 기억을 더듬었다.

그는 평범하지만은 않았던 결혼생활과정과 우연히 정치에 입문하게 된 계기, 경상남도 비서실장까지의 삶의 여정을 흥미 있고도 코끝 찡하게 느낄수 있도록 문장에 매진했다.

3부 국회이야기에는 국회 보좌관 시절과 거대기업 부영의 횡포에 맞서 전국 각지의 임차인 대표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을 회상했다.

또 사할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유골을 고국으로 송환하기 위해 가족들과 흘렸던 눈물과 고뇌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는 것.

또한 대동건설 부도로 길거리에 나 앉은 협력업체 사장님들과 대한주택보증을 상대로 싸웠던 지난한 시간들의 기억이 담겨있다.

책을 펴낸 정장수 특보는 "세상에 내놓기에는 부족하지만 내 삶의 솔직한 기록이자 고백이다"며 "책을 통해 한 사람의 삶을 이해하고 공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책의 여백이 삶에 작은 위안이라도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책을 통해 많은 분들과 만나고 싶다"고 심경(心境)을 토로했다.

왜 빨래를 5년 동안 죽도록 했냐고 물었드니...

저자는 "속마음을 얘기할 땐 자주 말을 더듬고 술 마시면 간혹 용감해 진다. 간신히 살기도 하지만 간절히 살기도 한다. 아직도 착함과 진심이 이긴다고 믿고 있고 비가 오면 쫌 힘들어 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바람이 분다, 사람이 좋다! 정장수>는 인터넷서점 교보문고와 yes24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12월 14일까지는 김해시내 곳곳에서 저자가 직접 시민들을 만날 계획이다고 했다.

조민규 기자  cman9@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7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