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토부 처사, 김해시민을 분노케 한다"항공기 이착륙 주중 18회서 20회로, 주말엔 24회서 26회로 횟수 확대
조민규 기자 | 승인 2018.01.12 10:31

55만명 김해시민 소음피해 더 심각... 생활에 큰 어려움이 가중 될 듯

 

김해국제공항의 슬롯(항공기 이착륙 횟수)이 주중 20회, 주말 26회로 늘어난다.

이로써 연간 항공편은 1만140회가 되는 셈이다.

이러한 조치는 김해시민들의 소음피해가 더 심각하게 되어 생활에 큰 어려움이 예상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형수 김해시의회 김해신공항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슬롯 늘리기는 원천무효이다"고 보도자료를 내고 거칠게 항의했다.

김 위원장은 "국토부 관계자가 김해시민에게 수차례 김해신공항문제와 김해공항문제에 대하여 김해시민과 소통하고 의논하겠다고 말한 것은 명백한 거짓이었다"고 발끈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 결과물은 부산시의 끈질긴 설득과 공군,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가 오랜 기간 논의 끝에 도출한 것이다"고 날선 각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부산시는 지금까지 김해시와 가져온 상생협력 노력은 김해시민을 속이고 오직 부산시민만을 위한시간 것으로 밝혀졌고 배신감이 든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지난 12월 22일 열렸던 김해공항 소음문제의 공식기구인 공항공사와 항공청, 김해시와 강서구 주민과 공무원으로 구성된 '김해국제공항 소음대책위원회' 회의에서도 슬롯 확대에 대한 언급조차도 없어서 김해공항 소음피해에 대한 공항당국의 태도는 신뢰할 수 없고 실망스럽다" 비난했다.

또 김 위원장은 "국토부는 지금 김해시민이 김해신공항건설이 김해시민의 소음피해와 안전문제의 고려 없이 진행된 것으로 보고 반대의사를 나타내고 우려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지난 5월 이륙각도를 우 방향 5도 변경 할 때처럼 통보조차 없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또한 김 위원장은 "최근 부산시는 일간지 전면광고로 김해신공항에 대하여 일방적 입장을 광고함으로써 김해시민을 더욱 더 분노하게 만들었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해서 김형수 위워장은 "국토부와 부산시의 이러한 행위는 김해시민이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고 김해시민을 분노케 한 책임은 전적으로 국토부의 것임을 밝힌다"고 성토했다.

한편 가야불교지도자협의회에서도 "소음대책 없는 신공항 건설을 반대한다"고 천명했다.

조민규 기자  cman9@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