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인터뷰
김해출신 이동하 선수 `기염 토했다`2018 평창패럴림픽 휠체어 컬링팀 4위… "다음 꼭 메달 목에 걸겠다"
조민규 기자 | 승인 2018.04.10 10:53

2018 평창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팀이 4위의 기염(氣焰)을 토하면서 평창 올림픽 컬링의 열기를 아직도 여운이 남아있다.

그 패럴림픽 컬링팀은 오벤져스라는 별명까지 얻어 냈기 때문이다.

서드 이동하와 정승원, 스킵 서준석, 리드 방민자, 세컨드 차재관 이렇게 다섯명의 선수를 오벤저스 라고 부르고 있다.

그 중 김해시 장유에 17년째 살고있는 이동하 선수가 당연히 돋보인다.

여기에다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대단한 것은, 브러쉬로 바닥을 닦지 않고 선수의 투구만으로 경기가 진행해 훌륭함이 더 보태진다. 

즉 선수들이 투구를 할때마다 놀라움의 연속일 정도로 정확한 투구를 보여주는 그들 선수들의 모습이 감탄이 절로 나오게 해 그를 만나봤다.

- 평창 패럴림픽에서 힘들었던 점이 있었다면 무엇인가요?

"아무래도 저녁 늦게 경기하고 아침경기 때 4시간 밖에 못자니까 그게 힘들데요, 물론 다른 국가도  마찬가지 겠지만요..."

- 올림픽 기간 중에 김해시민이나 관중들이 많이 왔습니까.

"김해시민은 경기 끝나고 많이 오셨는지 알았고요, 관중은 처음에는 중간쯤 있었는데 경기를 잘하니까 관중이 계속 늘어나는 걸 느꼈습니다. 정말로 기분이 좋았습니다. 힘이 절로 쏟던데요."

- 현재 세계랭킹은 몇 위인가요?

"7위입니다. 이번에 4위니까 좀 올라가지 않았을 까요? 아마도 최강팀은 캐나다팀일 걸요."  

- 김해시와의 인연은...

"저는 남해군 창선면 당저 1리 출신으로 창선초ㆍ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를 김해서 다녔어요. 그 이후 결혼하고 계속 여기서 살았어요. 그래서 2014년부터 경남 휠체어컬링 선수로 활동하다 2016년 국가대표로 발탁돼 국내외 각종 대회를 석권, 지난해 6월 평창 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로 최종 선발됐습니다."

- 가족관계와 인생관을 말씀해 주세요.

"처와 9살짜리 아들이 있습니다. 우리 아들 잘 생겼습니다. 저는 항상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포기하지 말자고 제 자신한테 주문을 외우 듯 계속 말하고 있어요. 제 얼굴을 보면 딱 야무지게 생겼잖아요. 헤헤~" 

- 김해시민들에게 특별히 해주실 말씀이 있다면요.

"이렇게 저에게 관심을 가져주어서 감사하고요, 앞으로 저뿐만 아닌 장애인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일전에 천원의 행복밥집 조유식 이사장에게는 정말 고마웠습니다."

- 어디 소속인가요?

"지금 당장 창원 시립 곰두리 체육센터에 달려가 팀에 복귀해서 올해 국가대표 선발전을 준비해야 된다는 생각이 자꾸 머리속을 떠나질 않고 있네요." 

- 장애를 가진 후배들에게 한 말씀해 주신다면...

"장애는 죄가 아닙니다. 자신 있게 또는 당당하게 자기가 하고자 하는  일을 개척해 나가면 반듯이 장애를 극복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장애인들과 장애가족에게 희망이란 또 하나의 동기를 부여하는 계기가 되어 너무나 가슴이 벅참니다."

조민규 기자  cman9@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