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허튼소리
지방선거 후보자 확정 후유증 심각
경상도 촌놈 조유식 | 승인 2018.05.08 05:25

5월 8일 어버이날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김해을 내외동 선거구 기초의원 경선결과 발표를 마지막으로 6.13 지방선거 김해지역 공직 후보자 경선과 공천 비례대표 순위 선정이 마무리되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광역의원(도의원) 후보자와 기초의원(시의원) 후보자를 비롯한 비례대표(기초) 후보 공천이 확정되어 승리를 위한 결승선에 섰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등 군소 정당도 후보 공천을 일찌감치 마무리하고 예비후보자들을 선거전에 투입시켰다.

공천 경쟁과 경선이라는 부담이 없는 무소속 후보들은 별 잡음 없이 자유로이 자신을 알리는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반대로 여ㆍ야정당 후보선정 과정은 늘 있어왔던 일처럼 후보경선 과정과 순위결정 등 공천과정에서 드러난 불공정 의혹, 금품 살포 의혹, 접대 의혹, 사전 내락 의혹 등이 제기되기도 하고 반발하기도 했다.

김해시장, 경남도의원, 김해시의원 등 일부 후보자들은 불공정 경선을 주장하며 탈당하여 다른 당으로 옮겨 출마하기도 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거나 출마를 벼르고 있기도 하다.

지방 동시선거는 그 지역에서 열심히 봉사하고 지역 사회발전에 앞장서 온 지역의 일꾼을 뽑는 선거다.

이 때문에 시민들과 유권자들이 바라는 후보자는 지역사회에서 존경받는 참 일꾼 저 사람, 저 친구, 저분이 이번 선거에 꼭 나와서 당선되었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게 된다.

시민들과 유권자들은 이번 경선과정과 공천자 확정 과정을 지켜보면서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부 당직자들과 후보자들은 입에 거품을 물고 불합리와 불공정 야합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다.

시장 후보만 하더라도 더불어민주당 허성곤 후보 확정에 반발하고 있는 송재욱 후보와 허점도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시장선거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그 후유증이 심각하다.

자유한국당 또한 정장수 시장 후보 공천 확정에 반발하고 있는 김동순 후보가 한국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으로 김해시장에 도전한다고 밝히고 있다.

광역의원인 도의원 경선 과정에서도 말이 많다. 한국당의 경우 7곳 선거구 대부분 현역 의원들을 단수 후보로 발표하면서 사실상 공천을 확정지었다.

이와 반대로 집권당인 제1당인 민주당은 치솟는 지지도 만큼이나 도의원 후보경선이 치열하기도 했지만 일반 시민들은 이해되지 않는 결과와 결정에 의문을 보내고 있다.

도의원 A 선거구의 경우 100% 경선 통과를 예상했던 후보가 예상을 깨고 25%의 감산이 적용된 상대 후보에게 져 이변이라는 말이 파다하다.

일부 당직자들은 100% 권리당원만 투표에 참가한 경선 과정에서 국회의원과 시장 후보에 반발한 특정 작전세력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다.

또 B 선거구의 경우 당초 여성 후보자를 단수 후보로 확정 발표까지 했다가 재심을 통해 재경선을 실시하여 공천자가 바뀌는 바람에 지역 유권자들이 혼란에 빠져 있으며 탈락한 후보의 일부 지지자들이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기도 하다.

민주당의 경우 시의원 후보인 기초의원 경선과정은 원만했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한국당의 경우 기호 순위 결정에 반발하며 현역 의원들과 유력 후보들이 탈당을 결행하고 있으며 다른 당으로 옮겨 공천을 받기도 하고 불출마 선언을 하기도 했다.

민주당 한국당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정 과정에서도 김해시장 선거와 연계한 특정인을 사전에 내락해 놓고는 형식적인 추천과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며 반발과 비난이 일고 있기도 하다.

민주당의 경우 더 심각한 편이다.

지난 4일 김해문화원에서 가진 민주당 기초의원 비례대표 순위 선정을 위한 갑ㆍ을 상무위원 100여 명이 참석한 선거에서 통상적인 여성 전문인 공천관례를 깨고 김해 을 모 당직자인 남성 후보에게 47표라는 엄청난 표가 쏟아지면서 27표에 거친 여성 후보를 제치고 득표 1위를 했다.

여성 후보 말고 남자 후보를 꼭 시의원으로 당선시키겠다는 조직의 내락과 단합 없이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야합이 투표로 나타났다는 것이 상대 후보 지지자들의 주장이다.

순위 선정을 위한 선거운동 과정에서 금품 살포 의혹이 나돌기도 했으며 일부 상무위원들은 노골적으로 회식비 등 대가를 요구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불공정 경선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

선거는 원래 그렇고 그런 것이라고 하지만 성숙하지 못한 일부 정치인과 후보자 당직자들이 만연하고 있는 이상 지방정치의 미래는 없다고 본다.

어느 누구도 침범할 수 없고 빼앗아 갈 수 없는 절대 권력인 나의 양심과 투표권이 물욕과 혈연, 지연, 학연 등 초록은 동색이라는 투망에 걸려 주어진 역할을 못하고 있다.

나의 양심과 절대 권력이 누군가에 의해 휘둘려 지면서 몰락할 때 나와 가족, 이웃 모두 반듯이 불공정 사회로부터 공격받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뿐만 아니라 지방정부의 안정적 발전은 요원할 것이며 시민의 평온한 행복은 더 멀어질 것이 분명하기에 우리는 양심에 입각한 공정사회를 갈구하고 있는 것이다.

경상도 촌놈 조유식  ynd303@naver.com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상도 촌놈 조유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