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민원현장
`민원현장 보도 후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민원현장 취재팀 | 승인 2018.07.10 13:25

장유~주촌~진례~국도 교차로 사고다발 지역 방호벽 철거
방호벽 철거 전 매일 접촉사고, 철거 후 단 한 것도 없어

본지는 20017년 12월 5일자 `사고 예방 방호벽 되레 사고 유발`이란 제하의 민원현장 보도를 통해 김해시 진례~주촌 국도 확장 공사 장유 부곡 진입 교차로의 사고 다발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이 보도가 나간 후 경남도와 국토관리청은 최근 문제가 된 방호벽을 모두 철거했다.

방호벽이 철거되자 이곳을 오가는 운전자들의 시야가 훤하게 넓어지면서 좌우회전 차량의 진행 방향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보도본문> 상습정체 구간으로 10여 년간 미루어 오던 김해 진례~주촌 간 국도확장 공사를 하면서 일부 구간에 잘못 설치된 방호벽 때문에 접촉사고가 빈발하자 장유 지역 주민들이 방호벽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해 경남도에 따르며 김해시 진례면 산본리와 주촌면 내삼리를 잇는 길이 4.8㎞의 지방도 1042호선이 왕복 4차로로 확장 포장돼 전 구간 완전히 개통된다고 밝혔다.

이 도로 주변은 4차로로 확장하기 전 크고 작은 산업단지가 밀집해 출ㆍ퇴근 차량 등으로 하루 교통량이 약 3만여 대에 달할 정도로 극심한 교통체증이 빚어져 민원이 폭주하기도 했다.

이 구간을 4차로로 확장해 개통함으로써 장유 주촌 진례 지역을 오가는 주민과 산업단지 근무자들의 교통 체증 해소와 함께 산업단지 내 공장들의 물류비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경남도는 밝혔다.

경남도와 국토관리청은 진례에서 주촌으로 오가는 중간 지점인 장유 부곡동 50번지(성일 타이어 전문점 앞) 장유 나들목 교차로 공사를 하면서 기존의 장유 방향 진ㆍ출입 도로를 폐쇄하고 약 50m 아래에 교차로를 신설했다.

이 교차로는 장유에서 진례 주촌 방향으로 진행하는 차량과 진례 주촌에서 장유로 진입하는 차량 등 하루 수천 대의 차량이 오가고 있는 중요 길목이 되고 있다.

문제는 도로공사를 하면서 기존의 장유 진ㆍ출입도로를 폐쇄하는 과정에서 운전자들의 사고 예방을 위한다는 목적으로 구도로와 기존 시설 도로 사이 경계 지점인 가변차선을 따라 약 3미터 높이의 방호벽이 길이 약 60m에 길게 세워졌다.

이 방호벽이 세워지면서 진례 방향에서 장유로 진입하는 차량이 우측으로 급회전을 하는 구간에서 장유에서 나오는 차량을 볼 수 없고 장유에서 진례와 주촌으로 진입하는 차량들도 진례에서 들어오는 차량을 볼 수가 없다.

이 같은 방호벽 시설과 잘못된 급커브길 때문에 진례에서 장유로 들어오는 차량과 장유에서 나오는 차량 그리고 구 길에서 진입하는 차량들의 접촉사고가 빈발하고 대형 인명사고까지 우려되는 마의 위험구간이 되고 있다.

민원현장 취재팀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원현장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