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김해 `민속의 거리` 전시물 사라지고 훼손된 채 방치
상태바
김해 `민속의 거리` 전시물 사라지고 훼손된 채 방치
  • 특별 취재팀
  • 승인 2018.09.1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의 거리 1단계 구간(국립박물관, 시민의종 일원) 2016.08.01 보도

 

김해 `민속의 거리` 전시물 사라지고 훼손된 채 방치

시민의 종 앞 가야의 거리 옆 소나무 숲 속 민속 문화 시설 흉물로 `전락`
시민휴식 공간이었던 소나무 숲의 소나무 고사하고 있지만 김해시 `방치`

가야의 거리인 김해 시민의종 종각에서 국립김해박물관 사이에 있는 소나무 숲 속에 시설해 놓은 `민속의 거리`가 관리부실로 흉물거리로 변해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민속의 거리`에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와 얼이 담겨 있는 절구와 맷돌 등 10여 가지 민속자료들을 고정시켜 전시해 놓았다.

김해시가 `민속의 거리`를 복원하던지 정비를 하여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소나무 식재와 간별로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휴식공간으로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