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종간 前 김해시장 출판기념회 '성황'"금관(金官)은 나라 이름이 아니라 신라 자치주 이름이었다"
조민규 기자 | 승인 2018.10.09 09:42
▲ 저자 김종간 전 김해시장과 홍태용 한국당 김해갑 당협위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김종간 前 김해시장의 '가야 가락 금관 그리고' 출판기념회가 지난 6일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출판기념회는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신경철 부산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안홍준 前 국회의원, 고영진 前 경남교육감 등 500여 명의 각계 각층의 지역민들의 자리했다. 

이날 16번째 책 출간했다는 그는 "'가야(加耶)'를 '가야(伽耶)'로 고쳐 적었다"고 하면서 "'더할 가(加)'를 '절 가(伽)'로 고쳐 적은 것은 불교나라 고려의 영향이 아니었을까로 여겨진다"고 담담히 주장했다. 

가장 소개하고 싶은 대목에 대해서는 "<사기>는 가야국의 존재를 최대한 줄여서 다루었고 금관국(金官國)으로 표기한 것은 수로왕과 마지막 김구해 왕을 다루면서다"고 설명했다.

즉 신라에 항복한 가야를 폄하하고자 법흥왕이 가야를 병합하고 그 지역을 자치주 금관군(金官郡)으로 한 사실을 착각하고 나라이름을 금관국으로기록했다는 것.

애초 금관국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이번 출판기념회는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되기도 했고 저자는 책 제작 서문과 후기를 나뉘어 가야의 역사적 배경을 철저히 파해쳤다.

연단에 오른 김종간 前 김해시장은 "금관(金官)은 나라 이름이 아니라 가야제국의 종주국이었던 가락국이 신라에 병합된 후 신라의 자치주 이름이었다"며 "금관(金官)의 뜻은 벼슬(왕)을 했던 김수로의 후손과 그 백성들이 살아가는 고을이라고 신라 법흥왕이 내려준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해 땅에서 발굴 조사된 유적은 김수로왕릉을 시작으로 신석기, 청동기, 삼한, 가야 등 다양한 시대에 걸쳐 130곳이 넘지만 '가야'라는 일관된 역사적 흐름을 유지한 백제, 고구려, 신라는 물론 후대의 고려까지도 김해에 문화적 흔적을 남기지 못했다"고 했다.
 
특히 저자는 "고고학계에 큰 성과를 올려준 대성동 유적과 구지로, 양동리, 예안리, 칠산동, 퇴래리, 내덕리, 능동, 덕정리, 구산동, 유하리 전(傳) 왕릉유적은 한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의 고고학계를놀라게 했다"고 강조했다.

조민규 기자  cman9@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