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탑뉴스
1인당 생활권도시림 전국 1위 '경남 의령 159㎡'도시 생활공간 녹지조성으로 미세먼지 최대 36% 줄일 수 있다
미디어부 | 승인 2019.03.12 11:05
▲ 김해 봉황동 가야의거리에 조성되어 있는 척촉원 봄 전경.

산림ㆍ도시자연공원 등을 제외한 1인당 생활권도시림의 전국 평균은 국제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을 넘어섰지만 지자체별로는 최대 180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1인당 생활권도시림의 전국 평균은 10.07㎡로 WHO가 권고하는 1인당 기준 면적 9㎡를 넘어섰다.

산림청은 2년마다 생활권도시림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세종시가 24.22㎡로 가장 높았고 강원(19.73㎡), 전북(18.56㎡), 전남(17.97㎡), 울산(17.87㎡)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시로 4.38㎡에 불과했다.

1인당 도시림 면적이 한 자릿수에 머문 곳은 서울과 경기(7.69㎡), 인천(8.23㎡) 등 3곳으로 모두 수도권 지역이었다. 기초자치단체별로는 최대 180배가 넘을 정도로 격차가 극심했다.

전국에서 1인당 생활권도시림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남의령으로 159㎡에 달했고,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 서대문구로 0.86㎡ 에 불과했다.

서울 서대문구의 경우 1인당 도시림 면적이 2015년 말 5.07㎡에서 2017년 말 0.86㎡로 급격히 감소하며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김병욱 의원은 "도시 생활공간 녹지조성으로 미세먼지를 최대 36%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생활공간 내에 충분한 녹지를 확보해야 한다"며 "앞으로 미세먼지가 국가 재난으로 법적 지위를 갖게 되는 만큼 이제는 재난 예방의 차원에서라도 생활권도시림의 충분한 확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앞서 지난해 4월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으로 정의하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을 대표발의했다.

법은 지난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의결돼 13일 본회의에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