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가야문화 전시/공연
“타임머신 타고 옛 가야로 돌아간 듯 해요”김해가야테마파크 주제전시관 태극전 리뉴얼 오픈
조민정 기자 | 승인 2019.04.09 09:44

김해가야테마파크 주제전시관 태극전이 체험형 전시관으로 새롭게 변모한다.

김해문화재단 가야테마파크는 삼국유사 가락국기 및 가야의 유물 등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가야사를 알려온 태극전의 전시콘텐츠를 리뉴얼해 5월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태극전은 가야테마파크 내에 위치한 가야왕궁의 중심이 되는 정전(正殿)으로 수로왕이 국정을 돌보거나 국가의식을 행했던 궁전을 재현한 건축물이다.

가야테마파크는 이 곳에 수로왕과 허왕후의 인체모형과 소원거북ㆍ쌍어조형물ㆍ가야의 유물 등을 전시해 상징성을 부여하고, 가야의 흥망성쇠 및 허왕후신행길 이야기를 관람객들이 이해하기 쉬운 글과 그림으로 전시해왔다.

이번 리뉴얼은 김해시와 가야테마파크 그리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첨단기술을 접목한 교감’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멀게만 느껴지던 가야사를 현재로 되살리고자 함께 기획, 스마트 기기ㆍ대형 스크린ㆍ동작인식 센서 등을 이용한 증강현실(AR) 기법을 통해 손에 잡힐 듯 실감나는 가야 유물을 만나볼 수 있고, 인터렉티브 체험으로 관람객이 직접 역사 속으로 들어가는 경험을 제공하는 신비함이 가득한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실제로 관람객은 태극전 오른편에 마련된 스크린 속 증강현실 애니메이션에 직접 등장, 곳곳에 숨어있는 가야유물을 찾아보거나(수로왕 탄생 신화), 수로왕이 되어 석탈해를 물리치는 게임을 즐기며(석탈해의 도전) 가야사를 더욱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또, 중앙부에 준비된 AR전시공간에서는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파사석탑ㆍ기마인물형 토기 등 다양한 가야 유물들을 찾아내 그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열람할 수 있고, 왼편의 ‘허왕후 신행길’에서는 AR 애니메이션과 스크린 터치 등 인터렉티브 활동을 통해 직접 스토리를 진행하고 수로왕과 허왕후의 러브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다.

더욱이 앱의 언어 선택 기능과 콘텐츠의 영어 자막이 함께 제공되어 외국인도 쉽게 체험할 수 있으며, 체험에 필요한 스마트 기기는 가야테마파크에서 일정 수량 지원하고 개인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가야테마파크 관계자는 “가야사를 쉽고 재미있게 알릴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힘썼다”며 “앞으로도 에듀테인먼트 파크로서의 역할을 더욱 공고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