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ㆍ행정
김해시, 내년까지 가바 장군차 제품 개발혈압상승 억제 뇌세포 활성화 건강 기능성 상품... 명차 부가가치 높여 농가소득 향상
조민정 기자 | 승인 2019.04.11 11:58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된 김해장군차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해시가 가야문화유산인 장군차 군락을 시가지 곳곳에 조성하는 동시에 건강 기능성 상품으로도 개발에 나섰기 때문이다.

시농업기술센터는 장군차를 활용해 혈압상승 억제작용과 뇌세포 활성화 효과가 있는 가바(GABA, Gamma Amino Butyric Acid)차 상품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이달부터 장군차 농업인을 대상으로 차 생엽 채취 시기별 컨설팅과 실습교육으로 2020년에는 가바차 제품을 생산해 장군차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 소득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가바차는 이름처럼 감마 아미노부티르산 함량이 높은 차이다.

일반적으로 녹차는 잎을 딴 후 잎을 쪄서 제조하나 이 차는 찌기 전 공기 접촉을 차단하고 질소나 이산화탄소 기류 중에 5시간 정도 보존한 이후 일반적 방법으로 차를 만든다.

이렇게 하면 차 잎 중의 글루탐산은 글루탐산탈탄산효소의 작용으로 감마 아미노부티르산(GABA)이 된다.

일반 녹차에는 GABA 함량이 최대 50㎎ 정도이나 GABA차는 3배 많은 150㎎ 이상 함유한다.

GABA는 뇌의 산소 공급량을 증가시켜 뇌세포를 활성화해 불안을 진정시키고 혈압을 정상화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센터는 차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해 다양한 제다법을 장군차 농업인과 차인들에게 전수하고 있다.

지난 10일 센터는 농업인과 차인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홍차 제다법 등 새로운 제다기술 교육을 하고 장군차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장군차는 한국차인연합회의 차 품평회서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됐고 세계차연합회(WTU)의 국제명차품평대회에서도 금상을 수상,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품질의 전통차이다.

가락국 김수로왕의 왕비가 된 인도 아유타국 공주 허황옥이 예물로 가져왔다고 전해지는 장군차는 우리나라 차 전래설 중 가장 시기가 빠르다.

장군차란 이름은 고려 충렬왕이 김해 금강곡에 자라고 있던 차나무를 가리켜 ‘장군수’라고 칭한데서 유래했다.

시는 이러한 가야문화유산인 장군차를 2023년까지 시가지에 총 6㏊ 규모로 군락지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보다 더 친숙하게 다가서게 할 계획이다.

조민정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