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토요일마다 걸어서 구석구석 부산관광지 탐방
상태바
토요일마다 걸어서 구석구석 부산관광지 탐방
  • 이화랑 지역기자
  • 승인 2019.05.1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 5월 18일부터 시범운영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민선 7기 사람중심 보행정책에 맞춰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이 재미있게 걸을 수 있고 역사ㆍ문화ㆍ관광이 함께 어우러진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를 5월 18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범운영 4개 코스는 부산 최대 대학가가 밀집한 남구 청년문화ㆍ평화의 거리(부산박물관~UN기념공원~경성대 문화골목), 수영강 영화ㆍ예술의 거리(수영사적공원~F1963~시립미술관), 동구 원도심 피란수도ㆍ역사의 거리(초량 이바구길~유치환우체통~부산포개항길), 서부산 생태문화의 거리(낙동강문화관~낙동강하구에코센터~현대미술관) 등이다.

특히 각 코스에는 젊은 감각의 테마형 캐릭터(남구 까탈스러운 역사선생님, 수영강 수영동 청년회장, 원도심 80년대 복학생, 서부산 위대한 탐험대장) 스토리텔러들이 동반하면서 부산관광을 구수한 사투리와 재치로 풀어내 약 3시간의 코스가 지루할 틈이 없다.

주말에 가족, 친구, 이웃과 함께 도심 속 부산을 느끼고 관광도 하고 건강도 챙기는 일석삼조의 기쁨을 얻어갈 수 있다.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는 ‘걷기 좋은 부산 워킹투어’라는 이름로 5월 18일부터 매주 토요일 10시, 최소 7명 이상으로 운영되며 5월~6월 무료로 실시하고 7월 1일부터는 유료화로 운영될 예정이다.

사전 신청은 걷기 좋은 부산 워킹투어 홈페이지(https://www.busanwalkingtour.com)에서 가능하고, 기타 사항은 커뮤니케이션 다움(051-626-8816)으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람중심 보행정책 사업의 일환인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사업은 앞으로 참가자 설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 사업은 부산관광 활성화 및 청년 스토리텔러 운영을 통해 일자리 창출의 시너지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