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ㆍ행정
봉하마을 주민 "'아 기분좋다' 하신 게 엊그젠데…"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미디어부 | 승인 2019.05.24 03:17
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시민들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를 하고 있다. 2019.5.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벚나무 밑에서 ‘아 기분 좋다’고 하셨던 게 엊그제 같은데, 10년이 지난들 어떻게 잊겠는가.”

봉하마을 주민 황봉호씨(69)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을 추억하며 “요즘 같은 시대에 64세는 청년이라고 할 정도로 젊은 편이다. 노 전 대통령이 너무 이른 나이에 돌아가셨다”고 그리워했다.

그러면서 “10년이 지난 지금도 국민들의 뇌리에 남아 많은 사람이 노 전 대통령을 찾는다”며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이 흘러도 (추도객의 발길은) 그대로다”고 말했다.

황씨의 말대로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국민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고 있다. ▲2012년 73만1874명 ▲2013년 71만8227명 ▲2014년 70만7112명 ▲2015년 64만4340명 ▲2016년 79만7489명이 찾았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2017년에는 103만3252명이 봉하마을을 방문했으며 2018년은 72만3607명이었다.

황씨는 노 전 대통령의 금의환향 당시 “고향으로 건강히 돌아왔을 때 마을이 시끌벅적하니 말 그대로 잔치였다. 초·중학교를 같이 나온 저와 선후배들 모두 함께 노 전 대통령을 반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전에 화포천과 마을 주변 청소, 농사, 손님맞이 등 하루도 쉬지 않으셨다”며 “아침저녁으로 밀짚모자를 쓴 채 자전거를 타고 2, 3명이 같이 지나가면 누가 대통령인지조차 몰라볼 정도였다”고 기억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일인 23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입구는 추도식에 참석하는 시민들의 긴 행렬이 줄지어 있다. 2019.5.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황씨가 가르키는 봉하마을 내 벚꽃나무 주변은 주차된 차량이 빼곡해 마치 ‘그때’를 연상케 했다. 노 전 대통령이 귀향·서거한 그 날.

2008년 2월 25일 대한민국 국정을 이끌던 노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로부터 약 15개월 뒤 봉하마을 부엉이바위에서 그는 투신했다.

봉하마을에서 노 전 대통령과 함께 지내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는 황씨는 “저는 행님(노무현)이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 좀 더 같이 있었더라면 마을 농민들에게도 그 분의 해박한 지식은 도움이 됐을텐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황씨는 “돌아와서 1년여라는 짧은 시간밖에 못 뵀지만 참 융통성 있는 분이셨다”면서 “저보다는 다섯살이 많으셨는데, 항상 이름 뒤에 ‘씨’를 붙이며 존칭을 썼다.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도지사에게도 ‘경수씨’라고 불렀다”고 전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이 저를 사저로 불러 ‘하루라도 젊을 때 봉하산에 다양한 나무를 심자. 나무를 심으면 숲은 반드시 좋아진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그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숲 해설사 자격증을 공부하라며 봉하의 먼 앞을 바라보셨다”고 회상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을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특설문대에서 거행됐다. 행사 직전까지 이날 하루 누적 방문객 수는 1만3736명에 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