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 지반침하 책임은 누구?김정호 국회의원 "입주기업 더이상 피해 가중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
미디어부 | 승인 2019.06.11 10:35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이 10일 경남 김해 골든루트 산단에 침하된 지반을 살펴보고 있다.2019.6.10.© 뉴스1

경남 김해의 대표적인 산업단지인 골든루트 산단에서 수년째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입주 기업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사업 시행사인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산단 관리기관인 김해시가 대책 마련은 뒤로 한 채 책임소재 공방만 벌이고 있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10일 김해시와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에 따르면 골든루트 일반산업단지는 2014년 12월 김해시 주촌면 일원 152만4000여㎡에 들어섰다. 경남도의 승인을 받아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공영개발 방식으로 조성했으며, 2015년 1월 준공 인가됐다.

골든루트 산단에는 현재 117개의 중소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상당수 업체가 지반침하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김해시에 접수된 지반침하 피해업체는 모두 46곳으로 적게는 5㎝에서 많게는 50㎝ 이상 땅 꺼짐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피해업체들은 지반침하가 당초 산단을 조성할 때 부지 곳곳을 매립했기 때문에 공장이 지어지면서 침하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입주기업들에게 연약지반에 대한 사전 안내를 충분히 했다는 입장이다,

산단공 관계자는 “연약지반이라는 것을 분양공고문, 분양 종람확인서, 입주계약서 등을 통해 수차례 공시했다”면서 “산단공은 사업 시행사이며, 산단 관리 등 사업 주관은 김해시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해시는 “사후 관리를 김해시가 하고 있지만 산단 승인부터 준공까지 경남도에서 관할했고 시행사는 산단공이다”면서 “시행·시공 모두 공단에서 해놓고 협의부서인 김해시에 책임을 떠넘기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공사든 하자가 발생할 수 있지만, 하자가 발생하면 잘못된 부분에 대해 시행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대책을 만드는 게 먼저인데 산단공은 책임 전가에만 급급하다”고 말했다.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은 앞서 산단공·김해시 관계자와 대책회의를 가진데 이어 이날 현장을 찾아 피해 업체를 돌아봤다. 김 의원은 “입주 기업들이 더이상 피해가 가중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산단공을 통해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