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뽕따러가세' 송가인x붐, 부산도 접수…7.5% 동시간 1위
미디어부 | 승인 2019.08.16 10:21
TV조선 © 뉴스1

"뽕남매, 제대로 물 만났다!"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뜨거운 열정이 가득한 휴양지 부산을 찾아 화끈하고 역동적인 '뽕캉스'를 즐기며 무더위를 확 씻어 내렸다.

지난 15일 오후 10시 방송된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5회는 시청률 7.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 또 다시 종편과 지상파 종합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과 붐은 세 번째 '뽕밭'으로 명불허전 대한민국 최대 휴양지로 꼽히는 부산광역시를 찾아 흥을 폭발시켰다.

두 사람은 이른 새벽 서울역에서 만나 부산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붐은 여름 휴양지를 찾게 된 것을 기념해 송가인에게 화려한 꽃장식의 '웰컴 목걸이'를 걸어주는가 하면, 하와이 느낌이 물씬한 전용 좌석을 마련해 송가인을 활짝 웃게 했다.

기차 안을 가득 채운 로맨틱한 분위기에 송가인은 들뜬 얼굴로 "우리 신혼여행 가는거냐"는 돌발 멘트를 던졌고, 붐은 뜻밖의 발언에 얼굴을 붉힌 채 눈도 못 마주치는 '갑자기 분위기 러브모드'를 가동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웰컴 드링크'로 모히또가 등장했고, 두 사람은 다정하게 러브샷을 하며 낭만과 설렘 가득한 뽕캉스 출발을 자축했다.

기차가 달리는 동안 두 사람은 한층 더 두꺼워진 사연집을 들여다보며, 최근 '뽕 따러 가세'의 치솟은 인기를 증명하듯 미국에서부터 아프리카 탄자니아까지 여러 해외에서 날아든 사연들에 다시금 감탄했다.

이중 미국 콜로라도에 거주 중이라는 신청인은 “첫째 아이가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있다”며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지는 아이의 모습에 힘들었는데 최근 아이의 머리카락이 다시 나기 시작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신청인은 송가인에게 가족들을 위로하고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노래를 불러달라고 요청했고 송가인은 ‘걱정 말아요 그대’를 열창하며 “건강하고 행복한 날만 있을거에요”라는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이윽고 뽕남매는 청춘의 열기가 가득한 부산 광안리에 도착해 마치 물 만난 고기가 된 듯 해변을 신나게 뛰어다녔다. 이때 바닷가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몸짱 청년들이 환호하며 송가인 곁에 모여들었고, 송가인은 부끄러움에 얼굴을 붉히면서도 이들에게서 좀처럼 눈을 떼지 못해 폭소를 자아냈다.

송가인은 청년들의 제안에 따라 해변의 '인싸템' 조개튜브에 올라타 '어머나'를 불렀고, 청년들은 떼창으로 화답한데 이어 송가인에게 사랑의 하트를 날리는가하면, 송가인을 등에 태우고 푸시업을 거뜬히 해내는 등 상남자 포스를 풀풀 풍겼다. 이어 제트서퍼 동호회 회원들 역시 송가인에게 다가와 ‘송가인은 가요계에 인간문화재다’라는 센스 있는 삼행시를 전하며 분위기를 한층 더 들뜨게 했다.

해변에서의 축제 같은 시간을 한바탕 즐기고 떠난 다음 목적지는 부산 범천동 호천마을이었다. 호천마을 주민협의회 대표로부터 “노래교실 어머님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드리고 싶다”는 사연을 받아들었던 것.

호천마을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20%에 달할 정도로 유난히 고령화가 높은 오래된 마을로, 적적한 어머님들을 대상으로 주 1회 1시간 반 동안 노래교실이 운영되고 있었다. 송가인과 붐은 문화적 소외를 느끼는 어르신들에게 신명나는 트롯을 전하기 위해 설렌 마음을 안고 달려갔다.

‘송가인 선생’을 맞이하기 위해 어르신들은 뜨거운 날씨에도 송가인을 보기위한 일념으로 삼삼오오 모여들었고, 이내 현장은 주민들로 발 디딜 틈 없이 꽉 들어차게 됐다. 드디어 송가인과 붐이 등장하자 어르신들은 일제히 환영의 박수를 쏟으며 두 사람의 이름을 연호했다.

두 사람 역시 무더위에도 아랑곳없이 기다려준데 대한 감사의 의미로 큰 절을 올리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송가인은 ‘홍시’, ‘칠갑산’ 등을 부르며 한 분 한 분 손을 잡아드렸고, 붐 역시 어머님들과 함께 춤을 추고 어부바를 해드리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한편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