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영남매일 기억하십니까?
<그날 이슈기사>8월 일본 간 한국인 1년 전 대비 48% 확 줄었다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의 일본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풍경. .2019.9.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올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2019년 8월 방일 외국인' 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한 달동안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총 30만87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8월 방일 한국인 59만3941명과 비교했을 때 무려 48.0%(28만5241명)나 줄어든 것으로 조사 대상 20개 국가·지역 중에서도 감소폭이 가장 크다.

이처럼 지난달 방일 한국인 수가 크게 줄면서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수도 252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2% 감소했다고 일본 측이 밝혔다.

JNTO에 따르면 방일 외국인 수가 전년 동월대비 감소한 건 태풍 피해와 홋카이(北海)도 지진 등이 잇따랐던 작년 9월 이후 11개월 만에 처음이다.

방일 한국인 감소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동한 올 7월부터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7월 들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 3종의 수출규제를 강화한 데 이어, 지난달엔 전략물자 수출시 허가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우방국(화이트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아예 빼버렸다.

이 때문에 한국에선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자제운동'이 확산됐고, 그 결과 7월 방일 한국인 수는 전년 동월대비 7.6% 줄면서 역시 JNTO의 조사 대상 20개 국가·지역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었다.

울 8월 기준 방일 외국인 수를 국가·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100만600명(전년 동월대비 16.3% 증가)으로 가장 많고, 대만 42만300명(6.5% 증가), 한국, 홍콩(19만300명·4.0% 감소), 미국(11만7800명·14.3% 증가)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NHK는 "8월 들어 방일 한국인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며 "한일 관계 악화가 관광에 미치는 영향이 선명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NHK는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을 맞아 연간 방일 외국인 4000만명을 목표로 세워두고 있지만, 그동안 국가·지역별 순위에서 '2위' 규모를 지켜왔던 한국인이 급감하면서 그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현수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