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전국
검찰, '버닝썬' 윤 총경 소환조사…수사무마 여부 조사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검찰이 수사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윤 총경은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4일 윤 총경을 소환조사했다. 윤 총경은 알선수재 혐의의 피의자 신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9시5분쯤 변호사와 함께 검찰청사에 나타난 윤 총경은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윤 총경은 2016년 코스닥 상장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의 전 대표로부터 정 전 대표가 보유한 비상장 업체의 수천만원 상당의 주식을 공짜로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2015년엔 큐브스 주식 5000만원 상당을 매입하기도 했다.

검찰은 윤 총경을 상대로 정 전 대표로부터 공짜주식을 받는 대가로 정 전 대표가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하는 데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정 전 대표는 동업자 A씨와 함께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횡령, 배임 등 혐의로 또 다른 동업자 B씨에게 고소당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수서경찰서는 조사를 마친 뒤 불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한다.

검찰은 지난 7월 녹원씨엔아이 파주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19일엔 정 전 대표를 구속했다. 같은 달 27일 서울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하고 윤 총경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현수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