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 태풍 ‘미탁’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상태바
경남도, 태풍 ‘미탁’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 장종석 기자
  • 승인 2019.10.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청사 공무원 70여명, 사천 사남면 일원에서 벼 도복작업 참여

경남도 서부청사 직원들이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벼 재배농가 지원을 위해 7일 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번 지원은 사천시 사남면 농가의 도복된 벼를 뒤집는 작업이었으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하여 농정국, 서부권개발국, 환경산림국 및 농업기술원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도에서는 앞으로도 태풍 피해로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는 공무원, 유관기관, 군부대 등이 참여하여 조속히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석기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은 “이번 태풍으로 근심에 찬 농가들에게 작으나마 힘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복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경남에는 벼 도복(434ha), 노지채소·시설하우스 침수(403ha), 과수 낙과(22ha) 등 860여 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여 가을철 수확을 앞둔 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