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영남종합
토박이말 모바일로 배운다경남교육청,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 제작... 내달 보급

경남도교육청이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만들어 보급한다. 토박이말은 우리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쓰던 참 우리말을 뜻한다.

사라져가는 토박이말을 보존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는 경남교육청이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만들어 10월 시범운영을 거쳐 다음 달에 초·중·고등학교와 도민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다.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은 토박이말에 대한 인식 개선과 사용 확대, 교육과정 연계 교육 등을 위해 제작됐다.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은 토박이말 찾아보기, 토박이말 질문하기, 오늘의 토박이말, 신규 토박이말 알림 메시지 받기 등의 사용자 메뉴로 구성했다. 또 관리자가 사용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데이터 업로드 등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여 편의성과 확장성을 더했다.

특히 토박이말을 검색했을 때 보기월(예시문)과 함께 관련 토박이말을 함께 볼 수 있도록 구성하여 토박이말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했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토박이말 이끎(선도)학교 1교와 연구회 운영학교 2개교에서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시범운영 중이다. 모바일 사전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우리 얼을 담은 아름다운 토박이말, 경남도교육청이 지키고 이어가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정해 점점 사라져가는 토박이말을 보존하고 상용어로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이끎학교와 연구회를 운영, 교육과정을 재구성해 토박이말교육 연구를 하고 있다. 내년에는 초등학교 교육과정의 경남교육청 지도중점에 포함하여 안내할 예정이다.

또 초·중등교육과정과 연계한 토박이말교육을 연차적으로 확대하고, 도민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여 ‘토박이말 지킴이 교육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운익 초등교육과장은 “말은 우리의 얼과 생각을 나타내는 중요한 도구이며, 토박이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무분별한 신조어와 외국어 사용으로 말의 주체성이 약화되고 있는 이즈음에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 제작은 토박이말 상용화와 보존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종석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현수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