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건조해지는 날씨... 산불 발생 주의보
상태바
건조해지는 날씨... 산불 발생 주의보
  • 미디어부
  • 승인 2019.11.0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산불조심기간(11월 1일~12월 15일)을 맞아 산불 예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10년(2009~2018, 합계)간 발생한 산불은 연평균 432건이며, 이로 인해 연평균 670ha의 산림이 소실됐다.

특히 올해(1월 1일~9월 30일) 현재까지 벌써 예년보다 1.6배 많은 산불이 발생했고, 피해 면적도 5.1배나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발생한 산불이 160건으로 가장 많았고, 피해면적은 강원도가 2,997.35ha로 가장 넓었다.

11월부터는 강수량이 현저히 줄어들고, 건조한 날씨가 시작되면서 산불이 발생하기 쉽고, 낙엽까지 쌓여있어, 자칫 큰 불로 번질 수 있다.

산불발생 원인은 입산자 실화가 36%(연간)로 가장 많고, 특히 11월은 46%를 차지할 만큼 실화로 인한 산불을 주의해야한다.

산에 라이터나 버너 등 인화물질을 가지고 가는 것은 과태료 부과 대상이므로 가져가지 않도록 한다.

야영이나 취사도 허용된 곳에서만 해야 하며, 산행을 할 때에는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 입산이 통제되었거나 폐쇄된 등산로는 출입하지 않는다.

또한 산림과 인접한 지역에서 폐기물이나 쓰레기를 태우는 것은 불법이기 때문에 시·군 산림부서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해마다 670ha 정도의 산림이 산불로 없어졌고, 특히 올해는 여의도면적(290ha)의 11배(3,247ha)가 넘는 산림이 소실되는 안타까운 피해가 발생한 만큼 국민여러분께서도 적극 산불예방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