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전국
이건희 회장 보유 지분가치 17.6조원, 올해 4조 이상 늘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지분 가치가 올 들어 4조원 이상 늘어난 17조6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보유지분 가치가 10조원을 넘는 인물은 이 회장이 유일하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개인 2만2327명의 12월30일 기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주식부호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17조6213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3518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5조502억원), 정몽구 현대차 회장(3조9644억원), 최태원 SK 회장(3조4022억원), 홍라희씨(3조218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조7221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2조3224억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1조9210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1조9154억원) 등이 주식부호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그룹 오너일가가 톱10에 가장 많이 포함된 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각각 1조7217억원으로 12위를 기록했다.

 

올 들어 지분가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인물 역시 이건희 회장으로, 올해 1월2일 13조5792억원에서 4조422억원 증가했다.

이건희 회장은 ▲삼성생명 20.76% ▲삼성전자 4.18% ▲삼성물산 2.86% ▲삼성SDS 0.01%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분가치는 ▲삼성전자 13조9376억원 ▲삼성생명 3조932억원 ▲삼성물산 5887억원 ▲삼성SDS 19억원 등이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 증가는 대부분 삼성전자 몫으로, 올 초 9조6789억원에서 13조9376억원으로 44.0%(4조2587억원) 급증했다.

이어 홍라희씨(9233억원)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7928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853억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6445억원)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김창수 F&F 대표(4983억원), 김덕용 케이엠더블유 회장(4928억원), 이윤재 지누스 회장(4707억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4199억원), 정몽구 현대차 회장(4016억원) 등 순이었다.

김덕용 케이엠더블유 회장의 경우 무선장비업체 케이엠더블유 지분 31.06%를 보유하고 있다. 올해 케이엠더블유가 5G 대장주로 꼽히며 주가가 급등하면서 김 회장의 지분가치도 연초 1389억원에서 354.7% 급증했다.

또 지난 10월 말 코스피에 상장한 지누스의 이윤재 회장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 플랫폼 아마존에서 매트리스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라는 명성에 힘입어 증가액 톱10에 포함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미디어 이원달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현수
Copyright © 2020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