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 다문화 32가족 110명, 그리운 부모님 만나러 갑니다
상태바
경남 다문화 32가족 110명, 그리운 부모님 만나러 갑니다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1.1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국 32가족 110명 1월 20일부터 친정 방문하여 11일 정도 머물러

경남도가 설 명절을 맞아 오랫동안 친정을 가보지 못한 도내 결혼이주여성이 가족과 함께 친정을 방문할 수 있도록 ‘결혼이주여성 가족 친정방문 사업’을 펼친다.

이번 사업은 결혼이주여성이 친정(모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문화가족 자녀들의 글로벌 마인드를 함양하고 엄마나라의 역사․문화를 체험함으로써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자존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설맞이 친정방문은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8개국 32가족 1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선정된 가족은 경제력, 친정방문 기간 및 횟수 등의 심사기준으로 선정되었다.

경상남도는 사업 추진을 위해 1월 10일 오후 2시, 창원대학교 NH인문홀에서 다문화가족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 친정방문 참가가족 발대식’을 개최하였으며 국가별 오리엔테이션, 남편교육・안전교육 등을 실시했다.

‘앙상블 두두’의 피아노 3중주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열린 발대식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이주여성 1명과 베트남 이주여성의 남편 1명의 소감발표도 있었다.

통영에서 온 우즈벡 출신 김모씨는 “그동안 가정형편이 어려워 8년이 지나도록 친정에 다녀오지 못하였는데 이번 기회에 아이들도 외갓집 식구들을 만나게 되어 기쁜 마음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으며 자상하고 책임감이 강한 남편과 경제적으로 힘들지만 희망을 가지고 열심히 살고 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고성에서 온 베트남 출신 최모씨의 남편은 “건강이 좋지 않은 장모님을 생전에라도 한 번 더 볼 수 있게 되어 행복하고, 장모님께 믿음직한 사위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기쁨을 표했다.

참가 가족은 1월 20일 시작으로 2월 7일까지 나라별 11일 정도 친정에 머문다.

방문기간 중인 2월 1일부터 7일까지는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의 10개 가족(호치민 6가족, 하노이 4가족)과 다문화정책발굴단 10명(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사자로 구성)이 함께 하노이와 호치민의 현지 가정과 기관 등을 방문한다. 

베트남의 역사․문화를 체험한 후 현지에서 보고 느낀 점과 정책 제안사항에 대해 상호 논의하여 실행 가능한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발대식에 참석한 박일동 여성가족청년국장은 “생활형편 등 여러 사정으로 오랫동안 친정을 방문하지 못했던 결혼이주여성이 설 명절을 맞아 모국을 방문해 가족과 함께 지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하고, “다문화가족과 자녀는 지역사회의 든든한 한 축이다. 우리 경남이 다양성을 존중하는 더불어 행복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결혼이주여성 가족 친정방문사업’은 2010년부터 시행해 올해 11번째를 맞았으며 그간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일본, 중국, 몽골, 네팔, 우즈베키스탄 등 8개국 337가족 1,161명을 지원했다.

STX복지재단에서는 매년 다문화가족들의 왕복 항공료(2020년 40백만원)를 지원해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