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위한 DIY손소독제 만들기
상태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위한 DIY손소독제 만들기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2.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기 어려운 손소독제, “5분이면 직접 만들어“

경남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해 손소독제가 품귀 현상을 빚고 있어, 도민들이 직접 손 소독제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준비물은 간단하다.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독용 에탄올, 글리세린’과 ‘증류수(정제수)’만 있으면 된다. 여기에 제조를 위한 용기과 완성된 소독제를 담을 깨끗한 공병 하나면 된다. 

소독용 에탄올과 정제수, 글리세린을 약 8:1:1의 비율로 섞어준다. 이때 사용되는 에탄올의 농도는 60~70%사이가 적정하다.

소독용 에탄올의 경우 함유량이 50%정도는 되어야 어느 정도 살균효과가 있으며, 70%가 넘어가면 소독효과는 더 좋지만 피부에 자극이 심하고 더 건조해질 수도 있다. 에탄올 함유량이 높으면 오히려 효과를 보기 어렵고 수분 증발도 강해 어린아이나 노인에겐 피부 자극과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주의가 필요하다.

손소독제를 직접 만드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시중가의 1/2 미만으로 파악된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팔고 있는 손소독제의 가격이 500ml기준으로 1~2만원 사이인 것을 감안하면 훨씬 저렴한 셈이다.

또한 최근에 에탄올이나 글리세린 같은 손 소독제 재료 수요가 급증하면서, 약국에서 구입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급할 때는 알코올 스왑(1회용 알코올 솜)을 쓰고, 보습에 신경을 쓰면 된다.

경남도 관계자에 따르면 “적절한 비율만 지키면 직접 만든 소독제도 소독 효과가 충분하지만, 감염을 막으려면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 위생 수칙과 반드시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손소독제로 모든 걸 해결한다고 생각해서는 안 되며, 손이 오염됐을 경우에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가량 골고루 씻는 것이 최선이다.

<손소독제 만드는 방법>

※ 준비물 : 소독용 에탄올, 증류수(정제수), 글리세린, 공병

1. 에탄올로 공병을 세척한다.
2. 에탄올 8:정제수1:글리세린1을 섞고 흔든다.
3. 공병에 채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