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개교 차질 없도록 공사에 만전 기해달라”
상태바
“개교 차질 없도록 공사에 만전 기해달라”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2.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교육감, 김해율산초, 양산 금오초·중학교 공사 현장 방문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12일 내달 개교하는 양산 금오초·중학교, 김해율산초등학교를 방문하여 개교 준비 추진 현황을 직접 확인하고, 학교와 공사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박 교육감은 교실의 시설 구축 현황, 새 학교 증후군 예방을 위한 실내 공기 질 확보, 급식 일정, 기자재 구입·설치 현황 등 학생 안전을 포함한 개교 준비 추진 상황을 꼼꼼히 확인하고 “정상적인 학사 일정과 사용자의 불편이 없도록 아낌없는 노력과 지원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새로운 공간과 창의성을 자극하고자 초등학교 1학년 교실에만 적용했던 공간디자인 교실을 전 학년 교실로 확대 적용한 시설을 살펴보며, 놀이와 배움이 함께하여 학생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이 더욱 풍부할 수 있도록 시설을 구축토록 주문했다.

특히 개교 일정에 임박한 공사추진 과정에서 주위의 민원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지시했다.

올해 3월에 신·이설로 개교하는 학교는 금오초·중학교를 포함하여 유치원 2개원, 초등학교 3개교, 중학교 3개교, 고등학교 2개교로 총 11개교이다.

금오초·중학교는 초 24학급, 중 18학급 규모로, 학교 부지 1만4381㎡에 시설 규모 1만7176㎡다. 김해율산초등학교는 45학급 규모로 학교 부지 1만2000㎡에 시설 규모 1만4428㎡다.

교육감의 이번 현장 방문은 개교 학교 11개 중 비교적 공정추진이 늦은 2개 학교를 선정한 것으로 공정 파악과 현장 독려를 위한 것이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개교 학교는 화재 발생 시 대피에 취약한 유치원과 초등학교에는 전 층 스프링클러를 설치하여 유사시 신속한 화재 진압이 될 수 있도록 하였고, 시청각실과 과학실 등 일부 특별교실에만 적용되었던 공기 순환용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학생들이 사용하는 모든 교실로 확대했다.

서재교 시설과장은 “3월 개교에 지장이 없도록 공사를 진행하여, 학생과 학부모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