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수원서 '코로나19' 검사 앞둔 40대男 사망…'음성' 판정
상태바
수원서 '코로나19' 검사 앞둔 40대男 사망…'음성' 판정
  • 미디어부
  • 승인 2020.02.1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를 앞둔 40대 남성이 숨져 출동한 경찰들이 격리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이 남성은 중국 청도를 방문한 이력으로 관리 대상으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앞두고 있었으며, 사망 후 실시한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3분께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는 신고전화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수원시 팔달구 소재 한 주거지에서 중국인 A씨(41)를 발견하고,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씨는 오전 9시쯤 숨졌다.

A씨는 지난달 30일 중국 청도를 방문한 이력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돼 있었으나, 검사를 앞두고 갑자기 사망한 것이다. 이 때문에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4명이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인근 파출소에 격리됐고 출동 차량 등에 대한 방역소독이 실시됐다.

하지만 A씨가 사망한 직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판정이 나오면서 소동으로 일단락됐다.

A씨가 이송된 병원 응급실도 출입통제 됐다가 음압 소독처리 후 운영을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의 사망원인으로 이 남성의 기저질환인 '뇌졸중'에 무게를 두고 있다.

A씨가 뇌졸중 약 복용자로, 최근 3개월간 약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가족들의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출동했던 경찰은 모두 복귀해 정상 근무 중"이라며 "검사 결과 음성판정이 나왔다. 정확한 사인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