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시대별 졸업 풍경, 기록으로 만나요"
상태바
"시대별 졸업 풍경, 기록으로 만나요"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2.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 시대별 졸업 사진 홈페이지 통해 공개
1915년 곤양공립보통학교졸업사진
1915년 곤양공립보통학교졸업사진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졸업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강당에서 학부모의 축하 속에 대규모로 진행하던 졸업식 행사는 교실에서 축소해 진행되고, 교장 선생님 축사는 온라인을 통해 전달된다.

경남도교육청은 이같은 졸업식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시대별 졸업 풍경 사진 10점을 공개해 졸업의 추억을 도민과 함께 공유하고자 한다.

과거 서당에서는 책 한 권을 끝내면 축하하며 떡을 돌리는 전통인 ‘책씻이’문화가 있었지만 별다른 졸업식은 없었다고 한다. 지금의 졸업식은 19세기 말 서양 문화가 도입되면서 생겼다. 졸업식은 학교나 학생, 학부모에게 가장 중요하면서도 의미 있는 행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시대별 졸업 풍경은 조금씩 다르지만, 졸업하는 선배를 축하하는 후배의 모습과 졸업하는 제자를 뿌듯하게 바라보는 선생님의 모습은 어느 시대 사진에서나 보이는 따뜻한 풍경이다.

이번에 공개된 ‘졸업 풍경’ 관련 기록물을 살펴보면  '1915년 곤양공립보통학교 졸업앨범'에는 교원이 칼을 찬 모습이 보이며, '1940년 완월공립보통학교 졸업식 풍경'에서는 큰 일장기가 보인다. 시청각 기록물을 통해 일제강점기 민족문화를 탄압했던 일제의 정책을 알 수 있다.

'1964년 이동초등학교'의 시청각 기록물에는 제16회 졸업생들이 28년 만에 학교 운동장에 모여 28년 전처럼 졸업사진을 남긴 것도 이색적이다.

1990년대 학생 수의 급감으로 창녕의 남곡초등학교에는 1명만을 위한 졸업식이 열리기도 했다.

또한 경남정보고등학교에서는 유튜브로 졸업식을 촬영하여 학생들에게 방송하는 모습은 사회현상에 따라 변화한 것을 엿볼 수 있다.

이번 공개기록물은 경상남도교육청 기록관 홈페이지 ‘주제별 기록물’을 통해 누구든 열람할 수 있다.

김윤희 지식정보과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외동딸의 졸업식을 보지 못해 속상하다는 학부모의 인터뷰를 보며 많이 안타까웠다. 이번 공개된 기록물을 통해 간소화된 졸업식으로 생긴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1964년 이동초등학교(28년만에 만난 16회 졸업생).
1964년 이동초등학교(28년만에 만난 16회 졸업생).
1982년 양산용연초등학교.
1982년 양산용연초등학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