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서울중앙지검 'n번방' 사건 특별수사TF 구성…”무관용 처벌”
상태바
서울중앙지검 'n번방' 사건 특별수사TF 구성…”무관용 처벌”
  • 미디어부
  • 승인 2020.03.2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미성년자 등의 성착취물이 제작·유포된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이를 비롯한 'n번방' 사건 수사를 위해 4개부서 합동으로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서울중앙지검은 25일 성착취 불법 영상물 유포 등 사건에 엄정 대처하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TF 총괄팀장은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47·사법연수원 31기)이다. 여조부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사법공조 전담인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 등 4개 부서 21명(검사 9명·수사관 12명)이 투입됐다. TF 지휘는 김욱준 4차장검사(48·28기)가 맡는다.

TF는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을 포함해 관련 사안 수사와 공소유지, 형사사법공조(사건수사팀), 경찰 수사지휘 및 법리검토(수사지휘팀),범죄수익환수 및 제도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마련(재발방지팀)을 종합 담당할 예정이다.

이날 경찰에서 송치된 조씨 등 '박사방' 주요 피의자 사건은 TF 총괄팀장인 유현정 여조부장에게 배당됐다.

조씨는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성년자를 비롯한 성착취물을 제작해 가상화폐 등을 받고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유포·판매한 혐의가 적용돼 경찰에서 검찰로 구속 송치됐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만 74명이고,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다.

검찰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관련자를 적발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 성착취 불법 영상물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 피해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련분야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수사상 나타난 제도상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도개선책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