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북강서을 출마선언 "통합당에 미래도 통합도 없어"
상태바
북강서을 출마선언 "통합당에 미래도 통합도 없어"
  • 4.15총선취재단
  • 승인 2020.03.3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 취소된 김원성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무소속
강인길 전 구청장과 김원성 전 최고위원 무소속 출마로 통합당 김도읍 후보 힘든 싸움
더불어민주당 세계은행 출신 30대 여성 최지은 공천, 최 후보 여유로운 선거 행보 눈길

부산 지역 최대 이슈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부산 북강서을 4.15총선 판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 북강서을은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전 최고위원이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고도 이해 불가의 투서로 당 최고위로부터 공천이 취소되었다.

이에 반발하며 억울하다는 유서를 남긴 채 사라졌던 김원성 최고위원이 경찰의 수색 끝에 양산의 모 기도원서 실신 직전에 발견되어 병원으로 후송되어 치료를 받았다.

치료 후 퇴원한 김 최고위원은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에서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황교안 대표의 공천 취소 결정은 미래통합당에 걸었던 국민적 희망을 절망으로 바꿔 놓았다"며 "현재의 미래통합당은 미래도 통합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공천관리위원회 이석연 부위원장을 두고 "황 대표 만행의 명분을 줬다"며 "공천이 확정된 저를 소명 절차 없이 익명 투서에 근거해 공천 무효를 요구해, 황 대표가 `이게 웬 떡이냐`며 확정된 공천에 개입할 길이 열렸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억울한 한 청년 정치인의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투표로써 어루만져 주시리라 생각한다"며 "꼭 살아서 정들었던 당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공천관리위원회 요청에 따라 지난 19일 김 전 최고위원에 대한 부산 북강서을 지역구 공천 무효를 의결했다.

김 최고위원은 미투 의혹 제기 배후에 김도읍 의원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원성 최고위원은 "지금 김도읍 의원께서 불출마를 선언하셨지만 계속 저를 흔들면서 출마를 하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도읍 의원은 아무런 근거 없는 억측이라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김 최고위원의 공천이 취소된 부산 북강서을 지역구에는 불출마를 선언했던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이 공천을 받았다.

낙마한 김원성 최고위원은 무소속 완주를 선언했다.

이로써 북강서을은 한나라당 소속 3선 전 강서구청장 출신 강인길 후보가 무소속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김원성 최고위원까지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면서 미래통합당 출신 후보끼리 혈투를 벌이게 되었다.

지역 유권자들은 "이 지역은 북강서 갑과 김해, 양산, 사상으로 이어지는 낙동강 벨트의 중요한 전략 지역으로 19대 53.05%, 20대 49.47%의 득표로 김도읍 의원이 8년 동안 지켜온 야당의 아성이었지만 이제 그 자리를 내주어야 할 처지가 되었다. 김도읍 의원이 악재를 둘이나 만났다"며 걱정을 했다.

그는 또 "이러한 선거판도는 인근 지역 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지역민들조차 의견이 분분하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지역구에 세계은행 출신의 30대 여성 최지은 후보를 공천하여 일찌감치 지역을 누비고 있다.

안병해 전 강서구청장과 이인수 부산 우리 민족 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은 30일 오전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지은 후보는 국제경제전문가로서 우리 지역 발전과 미래를 위한 인재다. 북강서을 변화의 적임자"라고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최 후보 당선은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과 성공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지역 차별을 없애고자 북강서을에 나섰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음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최지은 후보를 적극 지원해 낡은 정치를 끝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병해 전 강서구청장은 한나라당 소속으로 2002년 강서구청장에 당선됐다. 최근까지 보수정당 후보를 지원해왔으나, 통합당 당내 공천 갈등 등에 회의를 느끼고, 북강서을 변화를 위해 최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