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재난지원금, 기부대신 지역경제 살리겠다"…색다른 움직임
상태바
"재난지원금, 기부대신 지역경제 살리겠다"…색다른 움직임
  • 미디어부
  • 승인 2020.05.10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2월22일 오후 부산 동래구의 번화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거리가 텅 비어 있다. 이 거리는 19세 남성 200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와 밀접해있다. 2020.2.2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오는 11일 시작되는 가운데 기부 대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금을 사용하겠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부산지역 기업인 A씨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재난지원금은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들에게 일괄 지급된다. 이 때문에 소득이 많은 사람을 중심으로 '기부'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지만, 고소득자인 A씨는 이와 관계없이 지원금을 받아 지역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복지'가 아닌 '경제활성화'를 위한 조치로 생각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역 소상공인들이 많이 힘들어 했는데, 직원들과 함께 회사 인근 식당에서 회식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직사회에서도 이같은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면서 공직사회 내부 고위직 가운데서 '기부'를 고민하는 인사들이 많지만, 일부는 지역경제 활성화가 더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부산지역 공공기관장 B씨는 "부산은 특히 소상공인이 많은 지역이다. 기부도 좋지만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지역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방법으로 지원금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초·광역의회 등 부산지역 정치권에서도 이같은 움직임이 감지된다.

실제 재난지원금 사용처는 지역 소상공인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복권이나 귀금속 구매에도 쓸 수 없고, 유흥업소, 주점, 노래방, 콜프장도 제외 대상이다.

동네병원이나 한의원 등에서는 사용할 수 있지만, 규모가 큰 대학병원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가맹점 형식으로 운영하는 연 매출 10억원 미만의 프랜차이즈 빵집이나 편의점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스타벅스의 경우 부산시민은 이용할 수 없는데, 100% 직영점으로 운영되며, 본사가 서울에 있기 때문이다.

지역 소상공인 관계자는 "지원금을 지역경제를 위해 사용한다는 목소리가 나와 반가운 마음"이라며 "기부도 좋고 지역에서 사용하는 것도 좋다. 모두가 코로나 사태를 잘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