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김해ㆍ진주 동시 선정 쾌거
상태바
경남도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김해ㆍ진주 동시 선정 쾌거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5.2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기업의 창업과 안정적 성장 지원하는 인프라 공간 구축

경남도는 사회적기업의 창업과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 공간인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소셜캠퍼스 온) 조성지로 진주시와 김해시 2곳이 동시에 선정됐다.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소셜캠퍼스 온) 조성사업은 고용노동부에서 지자체와 민간 등에 조성 후보지를 추천받아 최적의 입지를 선정, 조성비 및 운영비 등을 전액 국비 부담으로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추진으로 도내 70여 개 초기 창업 사회적기업(상주기업 20여개, 비상주기업 50여개)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입주 공간, 교육 및 멘토링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통해 경남도는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정책 목표인 우수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육성은 물론 경남 사회적경제 생태계 확산과 규모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는 고용노동부가 당초 3년계획으로 2017년부터 조성을 시작해 2019년까지 전국에 10개소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으나, 경남도가 고용노동부에 추가 조성을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전국 최초로 2개소가 동시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이번에 조성이 확정된 도내 성장지원센터 두 곳은 진주시 상대동 구)법원부지 내 검찰청사(408㎡ 규모)와 김해시 부원동 시청 인근 소재 민간건물(660㎡ 규모)이다.

진주와 김해는 경남 서부와 동부의 중심도시로 청년인구의 비중이 높아 사회적경제기업에 관심이 많은 청년들에게 신규 일자리 제공은 물론 청년과 사회적경제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기업 네트워크의 권역별 거점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재혁 사회적경제추진단장은 “고용노동부와 협의해 6월까지 입주계약 및 공간 설계를 마치고, 7월부터 공간 리모델링 등 공사를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입주기업은 9~10월 중에 모집해 11월 중 성장지원센터를 개소할 계획이며, 창원에 조성 중인 사회적경제 혁신타운과 더불어 경남 사회적경제의 인적·물적 거점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