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교육청, 도내 全 학교에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 보급
상태바
경남교육청, 도내 全 학교에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 보급
  • 미디어부
  • 승인 2020.07.1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과 김해, 창녕 등 최근 경남에서 학교 내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이용한 성범죄가 잇따르자 경남도교육청이 도내 전 학교에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를 보급하기로 했다. 사진은 여경이 서울의 모 대학교 여자화장실에서 탐지장비를 이용해 불법 촬영 카메라를 찾고 있는 모습. (서울 성북경찰서 제공) 2020.6.20/뉴스1 © News1

창원과 김해, 창녕 등 최근 경남의 학교 내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이용한 성범죄가 잇따르자 경남도교육청이 도내 전 학교에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를 보급하기로 결정했다.

경남교육청 관계자는 14일 "최근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하면서 도교육청에 탐지장비를 요청하는 학교가 크게 늘어나 도내 전 학교에 탐지장비를 보급하기로 했다"며 "조만간 보급 가능한 물량을 보급예정 학교로 전달하되, 보급을 받지 못한 학교는 자체 예산으로 탐지장비를 먼저 구입하고 하반기 도교육청 예산을 통해 지원해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앞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지난 13일 회의에서 "도민과 학부모, 여성 교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올린다"며 "가해 혐의자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라"고 말했다. 또 현직 교사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사건을 언급하면서 전 학교에 탐지장비 보급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교육청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탐지장비는 총 80대로 경남도내 학교 수 976곳 대비 약 8.1%에 그치고 있다. 경남도는 최근 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 300개를 구입해 희망학교에 보급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학내 불법촬영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자 전 학교에 보급하기로 결정했다.

경남도는 또 이와 별개로 현재 도내 전 학교를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장비를 활용한 학교 전수조사에 나선 상태다. 교육청은 민간과 경찰 등에 장비를 대여해 7월 말까지 조사를 완료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부도 14일 전국의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기로 하고 최근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 긴급 점검 요청 공문을 발송, 조사방법과 시기를 협의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4일 경남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1층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교직원에게 발견돼 최근 구속됐으며, 지난달 26일에도 창녕의 한 중학교 교사가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불구속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26일에도 남자 중학생이 창원의 한 초등학교 여자화장실에 들어와 휴대전화로 불법촬영을 하다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는 등 최근 경남지역에서 잇따라 불법촬영 범죄가 발생하면서 교육당국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