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김경수 도지사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적극 나설 것”
상태바
김경수 도지사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적극 나설 것”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8.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도청에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기념행사
유공자 표창과 추모공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기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4일 오후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기념행사에서 “우리 후손들에게 진실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역사관이 경남지역에도 만들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뼈아픈 과거사를 잊지 않기 위해서는 진실 규명과 피해자 보상․지원, 역사교육과 기념관 건립 등 기념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김 지사는 “그동안 정부와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뒷받침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할머니들과 시민사회가 나서 국제적으로 진실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해오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얼마 전 도쿄신문에 실린 사설 중 “발을 밟은 사람은 발을 밟힌 사람의 아픔을 모른다”는 문장을 소개한 김 지사는 “위안부 문제는 단순한 성범죄가 아니라 침략전쟁 수행을 위해서 피식민지 여성을 성착취한 잔악한 인권유린 범죄”라면서 “가해자인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 없이 역사의 화해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경남에 생존해 계신 세 분의 할머니가 살아계실 때 역사관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일본과 가장 가까이 있는 경남도가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한 기념사업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시민단체, 청소년 등 50 여 명이 참석했다.

국민의례와 유공자 표창에 이어 기념사, 기념공연, 참석자 전원이 함께하는 주제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도지사 표창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공헌한 유공자 2명에 대해 수여됐다. 

김정화 남해여성회 회장은 연구논문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박숙이 할머니의 생애를 재조명하고, 고인의 이름을 딴 인권문화제인 ‘숙이나래 문화제’를 2017년부터 남해에서 열어오고 있다. 

통영여자고등학교 3학년인 조아연 학생은 학내 동아리 활동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널리 알리고 수요집회를 비롯해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행사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주제 퍼포먼스는 ‘약속과 다짐 그리고 이음’이라는 주제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원했다.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2년 12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회의'에서 이 날을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정한 이래 매년 다양한 기념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경남도는 2015년 조례를 통해 전국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지정했다. 기림일 행사는 2016년에 처음 열어 올해로 다섯 번째다. 2018년에는 국가기념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를 축소하고 경남도 유튜브 채널 갱남피셜에서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로 진행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