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동료들에게 성폭행 " 해군 女하사 '자해'
상태바
"동료들에게 성폭행 " 해군 女하사 '자해'
  • 편집기자실
  • 승인 2008.12.1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여군 부사관이 동료 부사관들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자살을 기도해 군 당국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에 따르면 해군 헌병은 지난 12일 동료 A(여) 하사를 성폭행한 B 중사 등 3명의 부사관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진해 모 부대 소속 A 하사는 지난 10일 자신의 군 숙소에서 흉기로 손목에 자해를 기도했으며, 동료가 이를 발견해 해군 헌병에 신고했다.

해군 헌병은 A 하사가 동료 부사관 3명에게 성폭행을 당해 이를 고민해오다 자해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같은 부대 B 중사와 C 원사, D 원사 등 3명을 구속해 수사 중이다.

헌병 조사 결과 B 중사는 지난해 11월과 부대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한 A 하사를 인근 여관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 혐의다.

C 원사도 지난 1월 같은 방법으로 A 하사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고, D 원사는 지난 7월 A 하사를 성폭행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하사는 헌병 조사에서 "지난해 11월 부대 회식에서 B 중사가 소주와 폭탄주를 억지로 마시게 했고 술에 취한 상태에서 여관으로 끌려가 성폭행을 당했고, 1월에는 C 원사에게 같은 방법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B 중사와 C 원사는 A 하사와 성관계를 가지기는 했으나 성폭행 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