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대성동고분박물관, 양동산성 집수지 발굴보고서 발간
상태바
대성동고분박물관, 양동산성 집수지 발굴보고서 발간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0.09.2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토 유물 153점 소장…연구·전시·교육자료 활용
양동산성 집수지유적 전경.
양동산성 집수지유적 전경.

김해시 대성동고분박물관은 2017~2018년 자체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한 양동산성 집수지 발굴성과를 집대성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출토 유물 153점을 국가귀속 후 소장하게 됐다.

양동산성(경상남도 기념물 제91호)은 양동리고분군(사적 제454호)의 배후에 위치한 삼국시대 산성으로 청동기시대 후기부터 방어시설이 있던 곳으로 확인됐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의 양동산성 집수지 학술발굴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차례 발굴조사가 이뤄졌으며 목간, 토기, 철부, 철촉 등 다양한 유물들이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받았다.

이처럼 연차로 발굴조사가 이뤄져 2차례 발굴결과를 합본해 발굴보고서로 제작했으며 이 자료는 대성동고분박물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양동산성에서 출토된 유물 153점은 박물관 자체 소장유물로 확보돼 향후 연구, 전시, 교육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양동산성 집수지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 가운데 하나인 목간 3점 중 1점에서 묵서가 희미하게 남아 있으며 양동산성으로 운송한 곡물 꾸러미에 부착된 짐 꼬리표로 확인됐다”며 “기록이 부족한 가야 멸망 이후 시대의 사회상을 알 수 있는 중요 기록으로 향후 연구 성과가 기대된다.

한편 대성동고분박물관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문화재청 발굴조사전문기관으로 등록해 대성동고분군을 비롯해 분산성봉수대, 양동리고분군, 유하패총, 양동산성 집수지 등 매년 김해지역 유적에 대한 학술발굴과 연구를 꾸준히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