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김해시 숭선전제례 국가무형문화재 승격 추진
상태바
김해시 숭선전제례 국가무형문화재 승격 추진
  • 최금연 기자
  • 승인 2020.10.1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학술대회 의견수렴… 내년 7월 신청
​​​​​​​유튜브 ‘가야왕도김해TV’ 학술대회 생중계

김해시는 오는 16일 오후 1시 김해시청 대회의실에서 숭선전제례(경남도 무형문화재 제11호)의 국가무형문화재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시는 가야사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숭선전제례의 국가무형문화재 승격을 위해 지난 3월 용역을 발주, 숭선전제례의 전형(典型, 전승의 기준이 되는 형태) 고증과 국가무형문화재로서의 가치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학계 전문가와 제례 전승자, 일반 시민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한 것으로 학술대회 결과를 반영한 용역 결과는 이달 말 나오며 시는 용역 최종 결과서를 바탕으로 내년 7월 숭선전제례의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신청서를 경남도에 제출할 계획이다.

숭선전제례는 가락국 시조대왕 김수로왕과 시조왕비 허왕후의 신위를 봉안한 수로왕릉(사적 제73호, 김해시 서상동) 내 숭선전에서 매년 음력 3월 15일과 9월 15일 봄, 가을 두 차례 거행되는 대제(大祭)이다.

봄·가을 거행되는 춘·추향대제 때마다 전국 각지서 모인 참례객이 2000여명에 달할 정도의 큰 행사로 수로왕 서거(199년)를 기점으로 가락국이 신라에 병합된 이후에도 국가에서 주관해 1800여년간 이어져온 국내 대표적인 전통제례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발표자와 토론자, 제례 전승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김해시 공식 유튜브 채널 ‘가야왕도김해TV’로 당일 오후 1시30분부터 생중계한다.

학술대회는 ‘숭선전제례 문화재적 가치 재조명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전통의례 관련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지며 온라인 댓글과 지정 메일로 일반인의 의견 제시도 가능하다.

나희라 경남과학기술대 교수의 사회로 ‘조선시대의 가야사 인식(백승옥 국립해양박물관 학예연구사)’, ‘조선왕실제례와 숭선전제례 비교(현형주 경희대 교수)’, ‘숭선전제례의 전승상황 및 개선방안(황경숙 부산시문화재위원)’, ‘숭선전제례 제례악의 현재와 미래(김경수 부산예술대 교수)’ 등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이어 남재우 창원대 교수, 이정주 단국대 교수, 오세길 경남문화재위원, 문성철 창원국악관현악단 경남국악강사지원사업팀장 등 전문가들의 지정 토론으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숭선전제례는 김해 김씨 시조인 수로왕과 시조왕비 허씨를 모시는 제례로 시작됐으나 전승 과정에서 특정 집안만의 제례를 넘어 김해를 중심으로 한 경남도민의 공동 제례가 됐다”며 “가야사 복원사업의 하나로 숭선전 제례의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