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눈만 뜨면 고소' 수년간 8895건…30대 악성 민원인 끝은 구속
상태바
'눈만 뜨면 고소' 수년간 8895건…30대 악성 민원인 끝은 구속
  • 미디어부
  • 승인 2020.10.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부산에서 수년 동안 8000건이 넘는 악성 민원을 관공서 등에 제기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무고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3월 가족 주거지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자신을 체포한 경찰관 5명에게 무고를 이유로 고소장 11회를 제출하는 등 8800여건의 악성민원을 제기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금정구 한 병원에서 큰 소리로 욕설을 하다가 조용히 하라는 간호사에게 욕설을 하고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가 최근까지 제기한 민원만 국민신문고 4406건, 부산시청 3443건, 사상구청 590건, 고소 356건 등 총 8895건에 달한다.

A씨는 주민들에게 사소한 문제로 화를 내거나 욕을 하고 이에 항의하는 주민들을 고소, 고발하거나 '버스가 정류소에서 조금 지나서 정차했다' 등의 악성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 호소 등이 빗발치는 점과 관공서를 상대로 제기한 상습민원 사례 등을 검토해 A씨를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산시청 교통과에 새로운 직원들이 배치되면 제일 먼저 인수인계 되는 사항이 A씨에게 대한 내용이었다고 한다"며 "A씨에게 전화가 오면 절대 말꼬리를 잡히면 안 된다는 말까지 나왔다고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