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에 독감 백신 접종자 중 사망자 잇따르자 '도민 불안'
상태바
경남에 독감 백신 접종자 중 사망자 잇따르자 '도민 불안'
  • 미디어부
  • 승인 2020.10.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독감 백신 접종자 사망 관련, 경남에서 첫 사망자 발생에 이어 잇따라 2명이 추가로 숨지면서 독감 예방접종에 대한 우려와 함께 도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경남도는 이번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위해 80만명의 도민이 접종을 받을 만큼 물량을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

지난 19일부터 만70세 이상 어르신들이 무려접종을 받는 기간이다. 현재까지 도내 몇 명의 어르신들이 백신을 접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의 종류는 모두 ‘스카이셀플루 4가’로 모두 한 회사에서 제조했다.

공교롭게도 숨진 3명이 모두 같은 백신을 접종한 것은 맞지만, 해당 백신이 유통경로 과정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된 제품 및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니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하지만 도내 고령 어르신들을 중심으로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창원 의창구에서 만난 한 80대 할아버지는 “아직 독감을 맞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까지 든다”면서 “전국 방방곡곡이 이 독감 때문에 난리다. 소나기는 피해가라는 말이 있듯, 좀 잠잠해지면 병원을 들릴 생각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박모씨(71·여)는 “이 나이쯤 되면 기저질환 하나쯤 없는 사람이 몇 있겠느냐”고 반문하면서 “기저질환 있는 사람은 걱정이 더 크다”고 토로했다.

또 김해서 2살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정다영씨(30·여)는 “아이가 몇 주 전 동네 병원에서 독감백신 1차 접종을 해 곧 2차 접종을 해야 하는데 맞혀도 불안, 맞히지 않아도 불안하다”고 호소하며 “온라인 맘카페에서도 백신 접종 불안감을 호소하는 엄마들이 많다”고 했다.

김해의 한 내과 관계자는 “병원으로 자신이나 자녀가 접종한 백신 종류를 묻는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백신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은 이해가 되지만 오히려 과도한 불안감에 많은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미루거나 기피했다가는 독감 발병으로 인한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초등·유치원생 자녀를 둔 진주에 사는 이모씨(41)는 “남편, 아이들과 함께 최근 독감 예방 접종을 했다. 매년 독감 접종을 해와 부작용 등에 대한 걱정은 많지 않다”면서도 “고령의 부모님에게는 이번 독감 접종을 좀 기다려 달라고 했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한편, 경남에서는 창원에서 2명, 통영에서 1명의 독감 백신 접종자가 잇따라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