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국립김해박물관 '가야학술제전'
상태바
국립김해박물관 '가야학술제전'
  • 최금연 기자
  • 승인 2020.11.1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의 찰갑- 복원과 연구과제’ 학술심포지엄

국립김해박물관은 함안군과 공동으로 '가야의 찰갑- 복원과 연구과제'라는 주제로 11월 20일 학술심포지엄을 국립김해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립김해박물관이 가야 문화 복원 연구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2020년 가야 학술제전’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심포지엄은 가야지역 출토 찰갑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는 총 5개의 주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주제는 '대성동 고분군 출토 찰갑의 구조와 특징(김재휘, 前 국립김해박물관)'으로 금관가야의 왕묘인 대성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다양한 찰갑 자료를 비교 분석한다.

발표자는 일부 찰갑의 복원안을 제시하면서 금관가야에 두 가지 종류의 찰갑이 제작되었음을 밝혔는데, 특히 삼국시대의 다양한 찰갑 중 김해 지역을 중심으로 제작되었던 찰갑을 집중 검토했다.

두 번째 주제는 '동래 복천동 고분군 출토 찰갑의 3D 구조복원(김성호, 부산대학교박물관)'이다. 가야의 대표 유적인 복천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여러 찰갑을 비교 검토하여 기존에 알려진 것과는 다른 새로운 복원안을 제시했다. 또한 3D 모델링안을 제시하여 찰갑을 입체적으로 복원했다.

세 번째 주제는 '옥전 고분군 출토 찰갑의 구조와 특징(김혁중, 국립김해박물관)'이다. 대가야의 대표 유적의 하나인 옥전 고분군에서 출토된 찰갑의 구조와 특징을 살펴보았다. 옥전고분군 출토 찰갑은 도굴 등의 출토 상황으로 인해 제대로 된 구조 복원에 어려움이 있으나 발표자는 기왕의 연구 성과를 참고하여 복원의 기초적인 자료를 제공했다.

네 번째 주제는 '고대 찰갑으로 본 왜와 가야(初村武寛 하쓰무라 다케히로, 일본원흥사문화재연구소)'로 일본과 가야지역에서 출토된 찰갑을 비교하여 영향과 의미를 살펴본다. 찰갑은 왜와 가야의 기술 교류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지만 이제까지 관련 연구가 미흡했다. 이번 발표를 계기로 이에 대한 연구가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하게 한다.

마지막 주제 '함안 마갑총 말갑옷 복원 소개'에서는 가야 말갑옷이 가장 온전하게 출토된 마갑총 출토 말갑옷을 실제로 복원한 과정과 결과를 소개한다.

국립김해박물관과 함안군이 작년부터 2년간 공동으로 진행한 학술 연구의 최종 보고로, 발표 이후 학술심포지엄에 참여한 갑옷 연구자들과 복원안에 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삼국시대 주요 갑옷인 찰갑(비늘갑옷)에 대한 기존 연구 성과를 정리하고 고고자료를 토대로 복원안을 제시하며 토론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러한 학술 성과는 앞으로 ‘가야 전사戰士 연구’, ‘가야의 전쟁사 연구’ 등 가야사 복원을 위한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학술심포지엄은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참가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하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에 따라 참가인원은 조정될 수 있다.

국립김해박물관 누리집(gimhae.museum.go.kr)에서 1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참가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당일 국립김해박물관 공식 유튜브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