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김해상의, 제22회 김해상공대상 선정
상태바
김해상의, 제22회 김해상공대상 선정
  • 최금연 기자
  • 승인 2020.12.22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전에 공헌한 CEOㆍ근로자 18인 수상… 대상에 ㈜이에스디코리아

김해상공회의소(회장 박명진)는 12월 21일 상공대상 심의위원회에서 제22회 김해상공대상 대상 수상자로 ㈜이에스디코리아(대표 이영애)를 선정했다.

김해상공대상은 한해의 사업을 결산하면서 경제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기업인 서로를 격려하는 경제인 축제 행사로 개최 되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상황의 국가적 방역지침에 따라 부득이 행사를 취소하고 시상식은 내년 2월 정기 의원총회에서 시상하기로 했다.

김해상공대상은 기업경쟁력 제고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한 기업 CEO 및 근로자를 발굴하여 그간 공로를 치하하고 위로하는 지역 경제계 최고 권위의 시상으로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했다.

특히 올해는 여태껏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하는 등 지역의 중소기업은 매출감소, 자금난, 비용증가 등 삼중고의 경영 압박을 받아 왔다.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오히려 제품의 국제경쟁력 강화로 해외시장 공략, 비대면 디지털 산업 신속전환 등 탁월한 기업경영 성과 및 기업경쟁력을 강화한 경영자와 근로자에게 대상, 우수상(경영, 기술, 수출, 문화부문), 장인상(기술, 수출부문) 총 18명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이에스디코리아(대표 이영애)는 1985년 필라멘트 Tape를 국산화 하면서 전자제품 및 산업용 점착 Tape를 37년간 생산해온 소재 부품분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삼성, LG, 애플, 화웨이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사업을 인정받아 이번에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또한 이영애 대표는 김해상공대상 최초의 여성 대상 수상자로 현재 김해시여성기업인협의회 회장 등 여성기업인 권익 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였으며, 향후 김해지역의 여성 경영자 붐을 예고하고 있다.

우수상 경영부문을 수상한 ㈜엄지교육(대표 최말경)은 30년간 유아용 교재.교구 연구에 전념한 전문가로 수도권 중심의 유아교육 산업 구도에서 고향 김해를 새로운 유아교육 산업 메카로 육성하고 있는 점과 비대면 놀이 중심교육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기술부문을 수상한 ㈜뉴텍웰니스(대표 변현정)는 설립 후 연구개발과 품질향상에 집중하여 다양한 디자인 확보 및 특허 보유로 국내 피트니스 기구 시장의 가격혁신과 대중화를 선도하였으며, 특히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했다.

수출부문을 수상한 ㈜회림철강(대표 안선근)은 아연도금강판 가공전문 수출업체로 동남아 인도 중동 멕시코 등에 신규 시장을 개척하고, 아연도 강판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출진흥에 앞장서고 있다.

문화부문을 수상한 ㈜남광디씨텍 (대표 강동명)은 자동차부품 파워트레인 제조기업으로 지속적 고용창출과 지역에 복합문화공간인 에스키스를 운영하는 등 문화발전에 기여하고 지역 예술단체에 후원하면서 메세나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그리고 어려운 기업여건 속에서도 꾸준한 기술개발과 수출증진 등 남다른 애사정신으로 탁월한 성과를 이루어낸 근로자 13명에게도 장인상을 시상하는데 기술부문 8명으로 ㈜문교오엔에스 임춘익 이사, ㈜대흥알앤티 김세영 부장, ㈜빙그레 김해공장 박동률 반장, ㈜온일 장훈 부장, ㈜보광 윤희목 부장, ㈜바이저 박진길 부장, ㈜디에스피 신백기 부장, 고모텍㈜ 기동림 조장이 수상하게 되었고, 수출부문 5명은 ㈜성덕중공업 노성대 소장, 화인케미칼(주) 강태희 부장, 동화 A.C.M㈜ 김효성 부장, 경원특장㈜ 황성관 팀장, ㈜파워텍코리아 황명철 과장이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박명진 회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많은 지역경제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경쟁력을 향상과 지역경제발전 기여한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기업들이 더 나은 성과를 도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수 있도록 더욱 지원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