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주택화재 1월 가장 많아… 절반은 ‘부주의’ 탓
상태바
주택화재 1월 가장 많아… 절반은 ‘부주의’ 탓
  • 미디어부
  • 승인 2021.01.1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주택화재로 920명 사망... 주택화재경보기·가스감지기 꼭 설치해야

1월은 주택화재 발생 피해가 가장 큰 시기이며 2건 중 1건은 사소한 부주의가 원인이었다.  

지난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5년~2019년 최근 5년 동안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5만7950건이며, 이 사고로 920명이 숨졌고 4153명이 부상을 입었다.

1월은 주택화재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시기로 화재 건수의 10.5%(6093건), 인명피해는 14.8%(750명)를 차지하고 있다. 주택화재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동주택(아파트, 연립)보다 단독주택(다가구·상가주택 포함)에서의 피해가 더 크다.

공동주택의 경우 2236건의 화재가 발생해 51명이 사망하고 330명이 부상당한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3605건의 화재로 83명이 사망하고 268명이 부상당했다.

발생요인은 부주의가 3300건(54.2%)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누전·전선접촉불량 등) 요인 1322건(21.7%), 기계적(과열·노후 등) 요인 526건(8.6%) 순이다.

부주의 화재 중에서 화원(불씨·불꽃) 방치 798건(24.2%)이나 가연물 근접 방치 476건(14.4%)로 인한 화재가 38.6%로 가장 많았고 음식 조리 892건(27.0%), 담배꽁초 화재도 519건(15.7%)이나 차지했다.

주택 유형별로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보조 난방기 사용이 많은 단독주택에서는 화원방치가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났다. 공동주택에서는 음식물 조리 중에 발생한 화재가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 화재도 줄지 않고 꾸준히 발생했다.

주택화재를 예방하려면 먼저 전기·가스 난로나 전기장판 등을 사용할 때는 전원을 켜 놓은 채 방치하지 않도록 하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전원을 끄도록 한다. 이때 타이머 기능을 활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전기난로 등 열을 발산하는 전열기 근처에는 불이 붙기 쉬운 종이나 옷가지 등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불을 이용한 음식을 조리할 때는 화구 주변 정리 정돈에 유의하고 무엇보다 자리를 비우지 않아야 한다.

주방에서 기름 요리 중 불이 나면 제일 먼저 가스 밸브나 전원을 차단하고 절대 물을 붓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물은 화재를 확대하고 뜨거운 기름이 튀어 매우 위험하다.

조리유 과열 화재 시 냉장고 속 마요네즈나 사용 중인 식용유를 붓는 것으로도 기름의 온도를 낮춰 초기 진화에 효과적이다.

일반적으로 쓰이는 분말소화기를 사용하면 일시적인 효과는 있겠지만, 고온의 기름이 냉각되지 않고 재발화하기 쉬우니 주방용인 K급 소화기를 구비해 사용하도록 한다.

새해에는 전기의 경우 콘센트 주변 먼지 청소 여부, 가스의 경우 가스감지기 설치 여부 등 분야별로 우리집 안전점검을 실시해 이상 유무를 확인하도록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