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36년간 영유아 119명 양육한 위탁모…서대문구 표창
상태바
36년간 영유아 119명 양육한 위탁모…서대문구 표창
  • 미디어부
  • 승인 2021.01.1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장기 최고령 위탁모 봉사자인 전옥례씨(오른쪽)에게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서대문구 제공).© 뉴스1

서울 서대문구는 36년간 영유아 119명을 양육한 국내 최장기·최고령 위탁모 전옥례씨(75)에게 아동복지 모범구민 표창을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위탁모 봉사'는 부모나 가족이 키우지 못하는 36개월 미만의 영유아를 자신의 가정에서 양육하고 보호하는 활동이다.

전씨는 1984년 서대문구 북가좌2동으로 이사한 뒤 인근 동방사회복지회 위탁모 봉사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 해외에 있던 자녀가 귀국해 자가격리한 한 달을 제외하고 36년간 119명의 아이들을 양육했다.

전씨는 질병이나 장애가 있는 아이들도 맡았다. 2008년에는 심부전과 기흉을 앓고 있던 미숙아를 정성껏 돌봐 많이 회복된 상태로 약사인 양부모에게 입양을 보냈다.

2018년에는 선천적으로 다리가 불편한 아이를 수술시켰고 이듬해 입양이 이뤄졌다.

입양되지 않은 발달장애아가 보육시설로 가게 되자 성인이 될 때까지 후원금을 보내기도 했다.

전씨는 표창 수여식에서 "가정으로 입양돼 자라는 아이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며 "건강이 허락되는 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오랜 기간 아이들을 사랑과 정성으로 보살펴 주셔서 감사드리며 서대문구도 모든 아이 한 명 한 명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