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 문화유산 보존ㆍ계승에 1092억원 투입
상태바
경남도, 문화유산 보존ㆍ계승에 1092억원 투입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1.01.1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ㆍ전통사찰 원형보존 위한 보수정비 968억원
시ㆍ공간적 제약 해소 통한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 5억원
재해ㆍ재난 대비 재난방재시스템 구축ㆍ상시관리 119억원

경남도가 올해 문화유산의 안전한 보존과 계승을 위해 1092억원을 투입한다.

13일 경남도에 따르면 문화재 보존역량의 내실을 다지고 코로나19 이후의 시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신기술을 활용한 보존관리 기반혁신과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에 예산을 적극적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와 전통사찰의 원형보존을 위한 보수정비에 968억원을 투입한다.

하동 쌍계사 진감선사탑비(국보 제47호) 등 313건의 문화재 보수정비에 917억원,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ㆍ함양 남계서원(한국의 서원)ㆍ양산 통도사(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보존관리에 11억원, 고성 문수암 등 12개소의 전통사찰 보존관리에 40억원을 지원한다.

문화재 향유 취약계층의 시ㆍ공간적 제약 해소를 통한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를 위해 5억원을 투입한다.

김해 구지봉(사적 제429호) 무장애 공간 조성에 1억원, 야간에도 문화재를 즐길 수 있도록 창녕 신라진흥왕 척경비(국보 제33호) 등 3개소 야간경관조명 설치에 2억원,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대응하여 양산 통도사에 비대면 체험ㆍ관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빅게임 통도사’ 시스템 구축에 2억원을 지원한다.

재해ㆍ재난에 대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과 상시관리에는 119억원을 투입한다.

각종 재해와 재난으로부터 문화유산을 안전하게 보존ㆍ관리하기 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과 유지관리에 78억원, 문화재 상시관리로 훼손 예방, 관람 환경개선을 위한 문화재 안전경비원 배치, 돌봄사업단 운영에 41억원을 지원한다.

양산 북정리 고분군(사적 제93호), 창녕 송현동 마애석불좌상(보물 제75호) 등 5개소에는 정보통신(IT),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영식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남도는 전국적으로 많은 문화재와 전통사찰을 보유하고 있고 보존ㆍ계승사업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만큼 소중한 문화유산을 원형대로 보존해 안전하게 다시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