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日정부, '올림픽 취소 결정' 보도에 "딱 잘라 부정"
상태바
日정부, '올림픽 취소 결정' 보도에 "딱 잘라 부정"
  • 미디어부
  • 승인 2021.01.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때문에 올 여름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공식 부인하고 나섰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부대변인 사카이 마나부 관방 부장관(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비공식적으로 도쿄올림픽 취소를 결정했다'는 영국 더타임스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딱 잘라서 부정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작년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올해로 1년 연기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각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데다, 백신 접종 현황 또한 국가별 편차가 커 국내외에선 "올해도 대회 개최가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더타임스는 이날 일본 연립여당(자민·공명당) 고위인사를 인용한 도쿄발 기사에서 "일본 정부가 이미 올림픽 취소를 결정하고, 2032년 올림픽 개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해 파장이 일었다.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 2028년은 미국 로스엔젤레스(LA)가 각각 개최도시로 지정돼 있는 만큼, 일본은 그 다음 대회 유치를 다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일본 내각의 '2인자'인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더타임스 보도 내용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은 채 "누구 발언인지 알 수 없어 일일이 코멘트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여 '사실상 시인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기도 했다.

그러나 다른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더타임스 보도 내용에 대해 "대형 오보"라고 주장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도 이날 더타임스 보도와 관련해 "(일본) 정부, 도쿄도, 조직위, 국제올림픽위(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IPC) 등 모든 관계기관이 올 여름 대회 개최를 위해 완전히 주력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사회가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되길 기원하며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 개최 실현을 위해 계속 관계단체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다만 조직위는 대회 취소 가능성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이날 보도된 니시닛폰(서일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 3월25일 올림픽 성화 봉송 시작에 앞서 대회 개최 또는 취소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