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NHN 김해데이터센터 건립 '순항'
상태바
NHN 김해데이터센터 건립 '순항'
  • 최금연 기자
  • 승인 2021.02.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착공 2023년 운영 들어가

김해시는 NHN 김해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 행정절차가 순조롭다고 2일 밝혔다.

경남도와 시는 적극적인 유치 노력으로 국내 3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선도기업 중 하나인 NHN(주)의 성남 판교에 이은 두 번째 데이터센터를 김해에 짓기로 하고 지난해 6월 4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NHN 김해데이터센터는 판교 데이터센터의 4배 규모인 서버 10만대 운용이 가능한 하이퍼스케일급으로 지역 IT인재 500명이 근무하게 되는 R&D센터도 함께 건립되는 등 총 5000억원이 투입된다.

진행 상황을 보면 부원동 564-1번지 일원 3만1100㎡ 규모로 HDC현대산업개발에서 2020년 11월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을 제안해 현재 구역지정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다.

주요 시설로는 NHN 데이터센터, NHN R&D센터, 스마트홈 단지, 주차장 등이 입지하며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사업인정 의제, 경관위원회 심의,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교통성 검토, 환경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 등의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데이터센터와 R&D센터 건립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운영 계획이다.

이번 NHN 김해데이터센터 건립을 통해 전통 제조업 중심의 산업 구조를 빅데이터·AI·IOT·스마트팩토리 등 첨단산업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지역 산업의 ICT융·복합 기반 구축으로 미래먹거리 창출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국형 뉴딜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R&D센터 필요연구인력 500여명을 연차적으로 지역 IT인재로 고용해 IT 인재 양성과 중소 ICT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IT 기술 경쟁력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고급 일자리 창출, 세수 증대, 근무인력 상주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NHN 김해데이터센터 건립을 순조롭게 완료해 연관 기업들을 추가로 유치하고 이들 기업 간의 협업으로 또 다른 성장 동력을 만드는 것은 물론 NHN 김해데이터센터가 지역 스마트시티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