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유흥주점 업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대규모 집회 예정
상태바
유흥주점 업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대규모 집회 예정
  • 미디어부
  • 승인 2021.02.17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합금지로 피해를 입은 대구지역 나이트클럽 업주 등이 중심이 된 유흥업계 종사자 30여명이 10일 오후 대구시청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 해제와 영업금지에 따른 손실 보상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2021.2.10/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경남 거창지역 유흥주점 업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감당하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거창지역 내 유흥주점 업주 A씨가 지난 13일 자택에서 숨져있는 것을 여자 친구 B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시신 발견 당시 상황과 외상이 없는 등 시신 상태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장기적으로 영업을 하지 못하게 되자 대책 등을 호소하는 회원들의 전화에도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한편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남지회·지부는 15일부터 적용되는 영업시간 ‘10시 이후 영업제한’에 대해 오는 17일 오후 1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경남도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