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확진 환자 절반가량 교회 등 종교시설서 집단 감염
상태바
확진 환자 절반가량 교회 등 종교시설서 집단 감염
  • 조유식취재본부장
  • 승인 2021.02.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1년, 누적 확진자 7만311명, 집단 발생 3만3천223명
신천지교회 5214명, 사랑제일교회 1173명, BTJ열방센터 797명, 기타 종교시설 5791명
전국 중소대형교회 120여 곳, 사찰 4곳 관련 집단 감염확산 방역지침 어기고 예배 강행

지난 1년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가량은 집단감염을 통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지난 19일까지 1년간 7민3115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45.4%에 달하는 3만3223명이 집단 발생을 통해 감염됐고 뒤를 이어 확진자 접촉이 2만157명(27.6%)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3115명으로 이 가운데 45.4%인 3만3223명이 집단 감염을 통해 코로나19에 걸렸다. 이 밖에 확진자 접촉은 27.6%(2만157명),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하고 있는 사례는 18.4%(1만3473명)였다고 밝혔다. 

집단 감염 사례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건 종교시설로 17%(5791명/BTJ열방센터 등은 제외)였다. 

다음은 신천지 16%(5214명), 요양병원ㆍ요양시설 13%(4271명), 직장 11%(3817명), 가족ㆍ지인 모임 10%(3470명), 의료기관 8%(2629명), 체육ㆍ여가시설 4%(1322명), 교육시설 4%(1321명), 교정시설 4%(1254명), 일반음식점ㆍ카페 2%(714명), 다단계ㆍ방문판매 2%(664명), 기타 다중이용시설 2%(657명), 8ㆍ15집회 2%(651명), 유흥시설 2%(636명), 목욕탕ㆍ사우나 1%(413명), 군부대 관련 399명(1%) 순이었다.

다중이용시설 중에는 실내외 체육 및 여가시설, 학원ㆍ교습소 등 교육시설과 주류 판매 위주의 음식업ㆍ카페, 포차, 다단계 방문판매 시설, 유흥시설, 목욕시설 등 사람 간 밀집ㆍ밀접 접촉이 많고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시설 등이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1년간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14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성별로는 여성이 51%(3만7254명)가 남성(49%ㆍ3만5861명)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경제활동이 많은 20~50대가 61.3%를 차지했다. 40~50대가 33.1%로 가장 많았고 60세 이상 28.6%, 20~30대 28.2%, 20대 미만은 10.1%였다.

코로나19 확진자 10명 가운데 6명은 수도권에서 발생했고, 수도권 발생 비율은 61.1%로 서울 2만2717명(31.1%), 경기 1만8378명(25.1%), 인천 3580명(4.9%) 순이었다. 1차 유행지였던 대구는 8176명(11.2%)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1주간 전체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의 95.3%에 해당하는 1만2363개소를 대상으로 선제 검사를 실시한 결과 21개 시설에서 25명의 확진자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1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1만3473명(18.4%)이 있고, 검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교인과 광화문 참석자 등 수백 명에 대한 추적조사가 우선적으로 마무리되어야 하는데 개개인들의 비협조로 방역 당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