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건조한 3월, 봄철 산불 화재에 주의하세요!
상태바
건조한 3월, 봄철 산불 화재에 주의하세요!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1.02.2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활동 증가로 실화 등 부주의 화재발생... 도민 안전주의 당부

경남도 소방본부는 봄철의 건조한 날씨에 산불화재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도민의 안전주의를 당부했다.

25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도내 전체 산림화재의 50% 이상이 3~4월에 발생하고 있어 봄철 화재의 위험성에 대한 모두의 각성이 필요하다.

지난 21일에는 경남 하동군 악양면에서 농산부산물 소각으로 추정되는 산불이 발생하여 도민과 소방공무원 등 847명과 소방차와 헬기 19대가 동원되어 총 19시간의 장시간에 걸쳐 화재를 진압했다.

산불로 인하여 소실된 산림은 20ha로 추정되며 이는 축구장 14개 규모의 넓이다.

봄철에는 강한 바람과 건조한 대기로 작은 불씨도 큰 산불로 번지기가 쉽고, 따뜻한 날씨로 등산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입산자에 의한 실화나 야외취사, 쓰레기 소각, 논·밭두렁 태우기 등의 부주의로 화재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경남도 화재발생통계에 따르면 3월에서 4월 사이 발생한 봄철 산불 21건의 원인은 입산자 실화 9건(42.9%), 쓰레기 소각과 불씨방치 등 부주의 3건(14.3%), 야외 용접작업과 전기적 요인 4건(19%), 기타 원인미상 5건(23.8%)으로 대다수가 안전주의만 있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안타까운 화재였다.

도 소방본부는 도민의 화재주의를 촉구하기 위하여 건조 등 기상특보가 발령되면 화재위험경보를 발령하고 방송과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로 안전행동요령을 적극 배포하고 있다.

또한 위험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예비인력을 편성하여 화재에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초동출동태세를 확립하고 있다.

김조일 경남소방본부장은 “따뜻한 봄기운을 만끽하려면 우리 생활 곳곳에 안전이 싹터야 한다”며 “따뜻한 날씨에도 안전의식만큼은 풀어지지 말고 더욱 붙잡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