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해외직구식품 안전성 어떻게 검사하나요?
상태바
해외직구식품 안전성 어떻게 검사하나요?
  • 권우현 지역기자
  • 승인 2021.02.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해외직구식품 1630개 검사... 위해식품 148개 차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 건강보호를 위해 수입식품 뿐 아니라 자가소비용으로 국내 반입하는 해외직구 식품에 대해 부정물질 등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자가소비용으로 국내 반입하는 식품은 판매용으로 수입하는 식품과 달리 안전성 검사 의무가 없으나, 식약처가 국내외 온라인 사이트에서 부정물질 함유 개연성이 높은 성기능 개선 표방제품 등 ‘위해 우려식품’을 직접 구매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20년 자가소비용 해외직구식품 1630개를 구매해 검사한 결과, 의약품 성분 등 부정물질 함유 제품 56개, 광우병 우피 유래 성분 함유 제품 79개, 질식 우려 제품 11개, 허용외 색소 사용 제품 2개 등 위해식품 148개 제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했다.

기능성 표방제품 1174개 제품 중에서는 129개 제품(다이어트 76개, 근육 강화 17개, 성기능 개선 13개, 기억력 강화 14개, 염증·류마티스 개선 6개, 키성장 1개, 눈건강 1개, 두뇌건강 1개 제품)에서 부정물질과 광우병 우피 유래 성분 등이 검출됐다.

어린이용 젤리 45개를 검사한 결과 19개 제품에서 질식 우려, 국내에서 허용하지 않는 색소 함유, 광우병 우피 유래 성분 함유된 것을 확인하여 국내 반입되지 않도록 관세청에 차단 요청했다.

한편 취약계층 식품인 영유아 분유와 다이어트 제품으로 소비자 관심이 높은 시서스제품을 검사한 결과 영유아 분유 40개 중 독일산 18개, 스위스산 1개가 국내 영양소 기준에 적합하지 않았다. 시서스 제품 34개 중 11개가 금속성 이물 기준에 적합하지 않아 가급적 국내 기준에 적합한 정식 수입식품을 구입하도록 당부했다.

또, 식약처는 코로나19 이후 해외직구식품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올해에는 구매검사 건수 확대 등 해외직구식품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한다.

구매검사 건수를 전년도 2배 수준인 3000건으로 확대하고, 성기능 개선 등을 광고하는 식품 위주의 검사에서 다소비 식품, 취약계층 식품, 이슈제품 등 검사 대상을 다양화하고 인터넷 구매대행업자 등에게 해외직구 위해식품을 판매하지 않도록 안전 책임을 부여하고자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식약처는 앞으로 소비자가 해외직구식품 구매 시 필요한 정보를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모바일 웹을 개발할 예정이며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하는 제품은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국내 반입 차단 제품인지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